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155 1112020112864465155 02 0201001 6.2.3-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16200000

'투신 소동' 주민 격렬 저항에 '발 묶인' 사드기지 공사자재

글자크기

장병 생필품만 사드기지 반입

공사용 골재 차량은 반입 못해

경찰 600여명 투입 후 해산 나서

주민 한명 절벽서 투신 경고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방부가 지난 27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기지에 공사 자재 반입을 시도하다가 주민 저지로 장병 생필품과 폐기물 반출용 트럭만을 들여보냈다.

국방부는 이날 트럭 26대를 동원했으나 한 주민의 투신 소동 끝에 자재를 실은 트럭 11대를 뺀 15대만 기지에 들여보내기로 주민과 합의했다. 이후 주민들이 자재 운반 트럭 1대가 들어가려는 것을 발견해 30여 분간 대치 상황이 이어지기도 했으나 주민들이 양보해 모두 16대가 기지로 들어갔다.

국방부 관계자는 “오늘 사드기지에 공사용 골재 등을 반입하지 못했다”며 “대책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정오께 600여 명을 투입해 기지 입구 진밭교에서 시위 중인 주민 해산에 나섰다. 그러나 주민 1명이 기지 입구 옆 높이 25m 절벽에 올라가 “뛰어내리겠다”고 하자 해산을 중단했다.

국방부와 주민들은 협의 끝에 장병 생필품과 폐기물 반출용 트럭만 들여보낸 뒤 폐기물을 실은 트럭이 기지를 빠져나가면 시위를 멈추기로 합의했다.

앞서 주민 70여 명은 진밭교에서 사다리형 구조물에 몸을 넣고 경찰에 저항했다. 주민들은 “코로나 와중에 대규모 작전이 웬 말이냐”, “국방부와 경찰은 불법 공사를 중단하고 철수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농성을 벌였다.

경찰은 “불법행위를 멈추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달라”며 여러 차례 경고 방송을 하고, 진밭교 7m 아래 하천에 안전 매트를 깔기도 했다.

국방부는 지난달 22일 사드 기지 내 장병 생활시설을 개선한다며 공사 장비와 자재를 반입한 데 이어 한 달여 만에 공사 자재 및 생필품 반입을 시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사드 기지 내 장병들이 컨테이너에서 생활하고 있어 생활개선 공사가 시급하다”며 “공사 자재와 먹고 자는 데 필요한 물품을 반입할 계획이었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