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353 0372020112864465353 01 0101001 6.2.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18105000

자가격리·일정취소…與野 거물들도 ‘코로나 직격탄’에 휘청

글자크기

이낙연, 다시 자택서 자가격리

유승민, 강연일정 연달아 취소

홍준표·안철수도 온라인 ‘선회’



헤럴드경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화상으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18일 오후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충북 괴산군에 있는 자연드림파크에서 '우리 경제의 미래와 사회적 경제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여야 주요 정치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발목이 잡혔다.

감염 예방을 위한 자가격리,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인해 행동 반경이 크게 제한된 데 따른 것이다.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와 내후년 대통령 선거에 앞서 주도권 잡기를 꾀한 범야권도 속앓이를 하고 있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야권 잠룡으로 분류되는 유승민 전 의원은 이번주 국민의힘 초선 모임과 김무성 전 의원 주도의 '마포포럼' 강연을 무기한 연기했다. 지난 4월 총선 이후 잠행을 해오다가 최근 기지개를 켠 유 전 의원은 애초 경제를 주제로 '대권 로드맵'을 밝힐 계획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달 초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초선 모임 강연은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열띤 토론이 어려워지면서 주목도도 자연스레 떨어질 것으로 분석된다.

이달 말 서울시장 후보 출마 선언을 추진했던 한 유력 인사는 아예 일정을 취소하고 다시 '타이밍'을 노려야 할 처지에 놓였다.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분류되는 나경원 전 의원 또한 출판 기념회를 잠정 취소했다.

부산시장 후보로 꼽히는 이언주 전 의원도 28일 부산에서 열려고 한 자신의 책 '부산독립선언' 출판 기념 행사를 연기했다.
헤럴드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화상으로 열린 '저출생 사회 해결을 위한 정책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구을)이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에 있는 자신의 지역구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도 답답함이 큰 분위기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다음 달 3일까지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지난 19일 이 대표가 참석한 서울 종로구의 한 모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생겨서다. 즉각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이 대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방역 지침을 따라야 할 상황이 됐다. 이 대표의 코로나19 검사와 자택 대기 등은 지난 2월 이후 여섯 번째다.

이 대표는 택배노동자의 처우 개선 건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 잡아놓은 서울 중앙우체국 방문 일정 등을 취소하고 화상회의 등 방식으로 당무를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끝장 대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임명 건, 3차 재난지원금 편성 시기 건 등 현안이 산적한데 '사령탑'이 협상 테이블에 올 수 없는 상황이어서 속이 타는 모습이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과 심상정 정의당 의원,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지난 23일 오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도시공간 정책포럼 창립기념식'에 참석한 모 대학 교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활동 반경이 큰 주요 정치인은 '슈퍼 전파자'가 될 가능성을 안고 있다"며 "정치권이 자연스레 '언택트'화 되고 있는 과정으로 봐도 무방할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