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356 0562020112864465356 04 04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18000000

퇴임 앞둔 폼페이오 “北 억류 3명 귀환 가장 기억에 남아”

글자크기
세계일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퇴임을 앞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재임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의외의 답변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6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출연, 재임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그것에 대해 돌아볼 기회가 없었다”면서도 “평양에서 3명의 미국인과 함께 돌아와 그들의 가족에게 돌아가게 한 일”이라고 답했다. 북한에 억류돼 있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을 본국으로 무사히 귀환시켰던 일이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라는 것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이나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이 아닌 자국민의 본국 송환에 가장 큰 의미를 부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그는 “그들은 정말 위험에 처해 있었고, 국무장관 초기에 그들을 귀환시킬 기회를 얻었다”며 “그것은 정말 특별한 일이었다”고 떠올렸다. 폼페이오 장관은 국무장관에 취임한 직후인 2018년 5월 9일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과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김상덕·김학송씨 석방 문제를 논의한 뒤 곧장 미 군용기를 이용해 이들을 이끌고 미국으로 돌아왔다.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새벽인데도 불구하고 부인 멜라니아,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함께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찾아 이들을 환영하면서 “이 세 명의 위대한 이들을 위한 특별한 밤”이라며 김 위원장에게 사의를 표한 바 있다. 당시는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직후로, 그로부터 한 달 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선출직 도전 등 퇴임 후 계획을 묻자 “알기 어렵다”며 “(아내) 수전과 함께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조 바이든 인수위에 대한 정권이양 작업과 관련해선 “우리는 그 기간에 한 명의 대통령과 한 명의 국무장관을 가질 것”이라면서도 “연방총무청(GSA)의 결정에 따라 대통령이 우리에게 지시했던 모든 것들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추가 감축에 대한 비판론과 관련해선 “어떤 곳이든 지상군 숫자와 연결해 미국 안보를 생각하는 덫에 빠지면 안 된다”며 “이슬람 극단주의에 의한 전 세계 테러리즘 위협은 현실로, 그것은 아프간에서만 나오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바로 오늘 군사 태세를 갖추고 있고, 그것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며 “할 수 있을 때 부대를 귀환시켜 우리가 필요한 일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민서기자 spice7@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