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364 0562020112864465364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18000000

김남국 “윤석열에 박근혜 겹쳐 보여…충격적이고 소름”

글자크기

판사 불법사찰 의혹에 “尹, 뻔뻔하거나 검사 자격 없는 것”

세계일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닮은꼴 ‘확신범’인가”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 총장은 박 전 대통령의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당시 박영수 특검팀에서 활동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뭐가 문제냐는 식의 윤 총장 태도에서 불법성에 대한 인식이 일반 상식과 달랐던 박 전 대통령이 겹쳐 보인다”고 적었다. 이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집행 정지 사유 중 하나로 거론한 재판부 불법사찰 의혹 관련해 윤 총장이 불법성을 부인하며 맞서는 태도를 지적한 것이다.

김 의원은 “수사기관인 검찰이 ‘불법적인 사찰’에 해당될 만한 일을 하고서도 아무런 문제의식이 없다는 것이 정말 너무나 충격적”이라며 “진심으로 반성하고 국민 앞에 고개 숙여야 할 검찰이 도리어 문제없다고 반발하는 모습에 소름이 끼치기까지 하다”고 윤 총장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 윤 총장이 이것을 알고도 빠져나가기 위해서 이런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는 것이면 뻔뻔한 것이고, 모르고 그러는 것이면 검사로서의 기본적인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세계일보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윤 총장 측은 판사 불법사찰 의혹을 받는 문건 관련해 “업무상 문건으로 목적의 불법성이 없다”고 반박했다. 윤 총장 측 법률대리인은 이날 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에서 “지속적인 동향파악, 감시나 대상자에 대한 불이익을 가할 목적 등으로 (해당 문건이) 작성되지 않았다”면서 “재판부의 재판진행 스타일 등은 재판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