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420 0032020112864465420 05 0506003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19013000

'백승호 첫 선발' 다름슈타트, 브라운슈바이크에 4-0 대승

글자크기
연합뉴스

드리블하는 다름슈타트 백승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독일 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 다름슈타트에서 뛰는 백승호가 시즌 첫 선발 출전한 가운데 소속팀인 다름슈타트는 브라운슈바이크에 대승을 거두고 최근 2연패서 탈출했다.

다름슈타트는 28일(한국시간) 독일 다름슈타트의 메르크-슈타디온 암 뵐렌팔토어에서 열린 2020-2021 독일 2부 분데스리가 9라운드 홈 경기에서 TSV 아인라흐트 브라운슈바이크를 4-0으로 물리쳤다.

백승호는 3-4-2-1 포메이션에서 원톱으로 나선 제르다르 두르순의 뒤를 받쳐주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후반 37분 패트릭 파이퍼와 교체될 때까지 82분을 뛰면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백승호가 선발로 나선 것은 이번 시즌 처음이다.

이번 시즌 주로 후반 막판 교체 멤버로 활용된 백승호는 지난달에는 근육 부상으로 3경기 연속 결장하는 등 어려움을 겪다가 팀이 2연패에 빠진 상황에서 선발 출전해 대승의 기쁨을 맛봤다.

전반 6분 토비아스 켐페의 페널티킥 결승골이 터진 다름슈타트는 1분 뒤 두르순의 추가골로 순식간에 2골을 뽑아냈다.

다름슈타트는 전반 34분 두르순의 쐐기골에 이어 전반 36분 켐페의 페널티킥 마무리 득점까지 이어지며 승리를 낙관했다.

백승호는 후반 7분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고, 후반 12분에는 켐페의 왼발 슈팅에 패스를 연결하기도 하는 등 전방에서 동료를 돕는 데 힘을 썼다.

백승호는 후반 37분 파이퍼와 교체되면서 시즌 첫 선발 출전을 마쳤고, 팀도 2연패에서 탈출하며 13위에서 8위로 상승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