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499 0522020112864465499 01 0103001 6.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19860000

[주말 이슈+] 삭발 이어 靑 1인 시위 첫 주자 이언주…반문연대 선봉 나섰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때 삭발투쟁에 나선데 이어 추미애·윤석열 사태로 인한 청와대 1인 시위를 펼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내년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 전 의원은 "부산시장 출마에 앞서 나라를 살리기 위해 (서울에) 상경했다"며 반(反)문연대 선봉에 나선 모습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최근 법무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지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장관을 규탄하는 내용의 1인시위를 하고 있다. 2020.11.27 yooks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의원은 27일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민주주의 사망! 법치파괴! 국민은 분노한다! 문재인 독재! 숨지말고 국민 앞에 답하라!'라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펼쳤다.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집행정지 처분을 한 것에 대한 반발이다. 이 전 의원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한 윤 총장이 정당한 이유 없이 직무배제를 당하고 있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추미애 장관을 경질하고 수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의원의 청와대 앞 1인 시위에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도 동참했다. 이들은 이날 청와대를 찾아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를 전달하려 했으나, 청와대는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초선 의원들의 편지를 거절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질의서를 들고 릴레이 1인 시위에 돌입하기로 했다"며 "코로나로 시름에 잠겨있는 국민과 나라를 나락에 밀어넣고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문 대통령의 책임있는 답변과 면담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이 전 의원은 지난해 9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가 심화된 상황에서도 야권에서 가장 먼저 삭발 투쟁을 감행하며 존재감을 알린 바 있다. 당시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 전 의원에 이어 삭발을 감행했고, 의원들의 릴레이 삭발이 이어지며 파급력이 커진 바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부산독립선언' 출판기념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2020.11.23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영도구 출신인 이 전 의원은 어린 시절 싱가포르 초등학교를 다니며 글로벌 문화를 경험했다. 한국에 돌아온 뒤에는 영도여고를 거쳐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다.

노스웨스턴대학교에서 법학 석사, 연세대학교 경제법무 석사를 수료한 이 전 의원은 제39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법무법인 충정의 변호사로 활동했다. 이후 르노삼성자동차 법무팀장, S-OIL 법무총괄 상무, 대한여성변호사회 상임이사 등을 역임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쌓았다.

부산 출신임에도 경기 광명을에서 재선을 한 이 전 의원은 21대 총선에서 부산 남구을에 출마했지만,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이후 민주당 소속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파문으로 자진 사퇴하자 이 전 의원은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기로 결심했다.

이 전 의원은 지난 23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부산독립선언' 출판기념회에서 "부산은 바꾸지 못하면 죽는다. 전세계 젊은이들이 모여들고 머무는 곳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 변화의 깃발을 제가 들고자 한다"며 부산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당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 전 의원에 대해 "자신이 지향하는 바를 꼭 실천할 수 있는 강력한 의지를 가진 여성 정치인"이라고 치켜세웠다.

손경식 한국경영자협회장도 "이 전 의원이 매우 훌륭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 전 의원이 하는 일이 모두 잘 되기를 바라고, 많은 지지자들로부터 축하 받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