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535 1112020112864465535 02 0201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06520400000

수능 코앞인데 학생 신규 확진자 36명...수업일 조정 학교도 300여곳

글자크기

학생 확진자 누적 1100여 명...등교 불발은 지난 9월 이후 최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달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코앞에 두고 학생 3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지난 27일 교육부에 따르면 순차적 등교가 시작된 올해 5월 20일부터 전날까지 코로나19 학생 확진자는 누적 1,168명으로 26일 하루에만 36명 늘었다. 25일 학생 확진자 13명이 뒤늦게 반영되면서 학생 확진자는 전날 누적 통계보다 49명 늘었다. 교직원 확진자는 누적 220명으로 6명 증가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닫는 학교도 다시 늘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등교 수업일을 조정한 학교는 전국 13개 시·도 309개교로 전날(200곳)보다 109곳 늘었다.

등교 수업 중단 학교는 지난 25일 213곳까지 늘었다가 전날 감소했으나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날 등교 수업 불발 학교는 9월 18일(7,018곳) 이후 최다다.

이 통계에는 수능 일주일 전부터 방역 준비를 위해 원격 수업으로 전환한 전국의 고등학교와 시험장 학교는 제외됐다. 지역별로 보면 충북 77곳, 전남 68곳, 서울 65곳, 경기 35곳, 울산 25곳, 강원 15곳, 경북 8곳, 부산·충남 각 5곳, 세종·전북 각 2곳, 인천·광주 각 1곳에서 학생들을 등교시키지 못했다.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