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6058 0292020112864466058 06 0602001 6.2.2-RELEASE 29 OSEN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606524180000 popular

배동성 딸 배수진 "이혼 6개월·돌싱맘, 임현준과 한번 싸우면 바닥을 봤다"(우이혼)[종합]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배동성의 딸 배수진(나탈리)이 '우이혼'에서 돌싱맘을 고백하며, 어린 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우이혼)'에서는 최고기·유깻잎의 지인으로 배동성의 딸 배수진이 출연했다.

배수진은 평소 유튜버 최고기와 친분이 두터운 사이로, '나탈리'라는 이름으로 '합동 개인 방송'(합방)도 자주하고 있다. 현재 26세이며, 이혼 6개월 차로 3살 아들도 데려왔다. 무엇보다 유명 개그맨 배동성의 딸이기도 하다.

최고기는 "여기는 전 와이프인 유깻잎이고, 이쪽은 같이 방송할 나탈리"라고 서로를 소개시켜줬다. 세 사람 사이에는 어색한 분위기가 감돌았고, 유깻잎은 어색해서 어쩔 줄 몰라했다.

MC 김원희는 "유깻잎 표정이 아주 유쾌하진 않다. (예전 유깻잎의 자리에) 지금은 나탈리가 있어서 그렇다"고 지적했다.

배수진의 아들은 최고기에게 아빠라고 호칭을 불렀고, 배수진은 "삼촌이다 삼촌, 오해하지 마라 자주 그런다. 엄마는 안 바뀌는데, 아빠가 자주 바뀐다"며 웃었다. 배수진은 아들에게 최고기를 가리키며 "래윤아 누구냐?"고 물었고, 3살 아들은 곧바로 "아빠"라고 답해 모두를 쓰러뜨렸다.

OSEN

유깻잎은 "우리랑 비슷한 시기에 이혼했다고 들었다"고 물었고, 배수진은 "맞다. 난 이혼 후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 원래 부정적인 사람이었는데 긍정적으로 바뀌고, 많이 행복해졌다"며 "신혼집이 원룸이었다. 방이 하나고 거실도 없었다. 그것 때문에 많이 싸웠다. 초반에 개인 공간이 있었다면 덜 싸우지 않았을까 싶더라"고 고백했다.

배수진은 "우리 부모님도 이혼했는데, 그래서 더욱더 이혼하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오빠한테 이혼해도 같이 친하게 지내고 싶다고 부탁했다. 마음이 있는 건 아니지만 자식을 위해서 그랬다"고 말했다.

배수진은 2018년 7살 연상인 뮤지컬 배우 임현준과 결혼식을 올렸다. 그러나 지난 8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이혼 사실을 직접 알렸다. 배수진의 아버지 배동성 역시 2013년 이혼의 아픔을 겪었지만, 2017년 7월 전진주와 재혼한 바 있다.

유깻잎은 합방을 하기로 한 전 남편 최고기와 배수진을 1층에 남겨두고 2층으로 올라갔다.

합방을 시작한 배수진은 "이혼해서 안 좋은 점은 딱 한가지다. 아이한테 미안한 것"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아기를 낳고 4개월이 지나서 거울을 봤다. 내 몸이 너무 많이 바뀌었다. 내가 몸이 작고 배가 나온 적이 없는데 수박보다 더 많이 배가 나왔다. 배가 늘어나고, 거울을 봤는데 너무 슬펐다"며 산후 우울증도 털어놨다.

이와 함께 배수진은 전 남편과의 부부 싸움에 대해서도 "우리는 싸우면 크게 싸웠고, 한번 싸우면 바닥을 보는 스타일이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 hsjssu@osen.co.kr

[사진] '우이혼'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