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6391 0362020112864466391 06 0602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26280000 related

'뭉쳐야 찬다' 김요한-박태환, 동시 영상 통화로 근황 전격 공개! "열심히 재활 중, 보고싶어"

글자크기
한국일보

김요한-박태환과의 영상 통화가 공개된다. JT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고 싶은 '어쩌다FC'의 비주얼 형제 김요한과 박태환이 건강한 모습으로 근황을 전해 시청자들의 반가운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29일 오후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김요한, 박태환과의 영상 통화가 진행된다. 두 사람은 '어쩌다FC' 애정과 멤버들을 향한 그리움을 표한다고 해 훈훈한 감동 모먼트를 예고하고 있다.

녹화 당일 전설들은 이용대가 배드민턴 시합으로 하루 자리를 비우자 비주얼 멤버들의 대거 부재를 감지한다. '배구계 강동원' 김요한과 '마린보이' 박태환을 비롯해 '황금막내' 이대훈, '윙크보이' 이용대로 구성된 '어쩌다FC' 비주얼 F4에서 이대훈만 남게 된 것.

이에 '어쩌다FC'에 심각한 비주얼 기근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외모 경쟁력에서 밀리지 않을까? 하는 웃픈 대화들이 이어진다. 그런 가운데 전설들은 현재 재활에 전념하느라 함께 하지 못하고 있는 김요한과 박태환에게 영상 통화를 시도 한다고.

두 사람과 온라인으로 동시 영상 통화를 하게 된 '어쩌다FC'는 진짜 가족과 연락하듯 안부와 보고싶다는 애정표현을 마구 쏟아내 훈훈한 분위기가 이어진다. 두 사람도 한결 밝아진 얼굴을 보여줘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할 예정이다.

김요한은 "현재 열심히 재활 중이고, 이제는 잘 걸어다닌다"고 전했고, 박태환 역시 "회복 속도가 빠르다"는 소식을 전해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박태환은 "매주 '뭉쳐야 찬다'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오늘도 보려고 준비 중"이라며 여전한 '뭉찬 사랑'도 드러낸다.

전설들 역시 두 사람이 없는 동안 5대 0의 대기록은 물론 소소한 소식들을 전하며 그들이 하루 속히 복귀해 함께 뛸 날을 고대했다고. 끈끈한 가족애가 물씬 풍긴 이날의 영상 통화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어쩌다FC'의 완전체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을 위한 김요한, 박태환과의 영상 통화는 29일 오후 7시 40분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