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6544 0242020112864466544 03 0304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27288000

머스크 창업 '테슬라', 버크셔해서웨이 제치고 美 시총 6위

글자크기

613조원 기록···600조원 규모 버크셔 앞서

애플·MS·아마존·알파벳·페이스북 이어 6위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괴짜 CEO’가 ‘투자의 귀재’를 넘어섰다. 일론 머스크가 창업한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를 제치고 시가총액 기준 미국 6위 기업에 올랐다.

폭스뉴스 등 주요 외신은 27일(현지시간) 테슬라가 시가총액 5천552억 달러(613조 5000억원)를 기록해 버크셔해서웨이(5430억 달러·600조원)의 시장가치를 앞섰다고 보도했다.

미국 기업 시가총액은 △애플(1조 9822억 달러·2190조원) △마이크로소프트(1조 6272억 달러·1798조원) △아마존(1조 6032억 달러·1771조원) △구글 모회사 알파벳(1조 2100억 달러·1337조원) △페이스북(7912억 달러·874조원) 순으로 많다.

테슬라는 지난 16일 미국의 대표 주가지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에 편입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뒤 주가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해당 기간 시가총액은 1680억 달러(185조 6400억원) 증가했다. 투자자들의 기대 심리가 반영되며 올해 테슬라 주가는 27일(현지시간)까지 600% 상승했다.

이데일리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