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6836 0512020112864466836 06 0601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06529488000 related

사유리, 자발적 비혼모된 이유 "결혼 싫은 남자에 임신 요구는 성폭력"(종합)

글자크기

"정말 사랑했던 남자 있었는데 그 사람은 아이 갖기 싫다해 헤어져"

뉴스1

유튜브 사유리TV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자발적 비혼모가 되기로 결심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사유리는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사유리TV'를 통해 공개된 '엄마, 사유리 2화' 영상에서 "싱글맘을 선택한 이유"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최근 사유리는 외국의 한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한 뒤 일본에서 아이를 출산했다는 소식을 전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해당 영상에서 사유리는 "37세 때부터 난자 보관을 했다"며 "난자 보관을 3~4번 하고 그렇게 했는데도 잘 못 모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수치가 안 좋으니까 난자를 빼려고 해도 빼는 상태에서 난자가 죽어버리는 그런 결과가 많았다"고 털어놨다.

사유리는 "그러다 41세 때 생리가 제대로 안 왔다"며 "산부인과 가서 검사했더니 자궁 나이가 이미 48세라고 들었고, 생리도 끝난다고 들어서 눈 앞이 캄캄해졌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나 진짜 아기를 못 갖는구나' 했다"며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싶지도 않고 마음이 아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사유리는 "그때 생각했다, '지금 당장 누구와 만나서 좋아하지 않는 사람과 만나서 결혼하고 시험관을 해야 하나, 아기 갖는 걸 포기해야 하나' 둘 중 하나 밖에 없었다"며 "당장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기도 어려웠고 성격상 사랑하지 않는 사람과 결혼하는 게 너무 두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아기를 갖고 싶다는 마음에 정자은행을 통해 아기를 낳아 혼자 키우는 싱글맘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사유리는 "임신 중에 가장 걱정되는 게 있었냐"는 질문에 "입덧이 심하거나 몸이 힘들거나 하는 건 많이 없었는데 노산이다 보니까 임신 당뇨병이 우려됐다"며 "할아버지도 당뇨병 때문에 돌아가셔서 너무 무서웠다"고 답했다. 임신 당뇨병을 피하기 위해 노력했던 과정에 대해서는 "그래서 몸관리를 진짜 열심히 했다"며 "일주일에 3~4번 필라테스를 수업을 받고 일주일에 한번 근력 운동을 했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좋아했던 남자는 없었냐"는 질문에 "정말 사랑했던 남자가 있었는데 몇년 동안 사귐과 이별을 반복했다"며 "저는 '빨리 결혼하고 싶다, 아기를 갖고 싶다'고 했지만 그 사람은 싫다고 해서 헤어졌다고 털어놨다.

또 사유리는 "그래서 우리 엄마가 그런 이야기를 했다, 아기를 갖고 싶지 않거나 결혼하기 싫은 사람한테 아기 갖자고 말하는 건 성폭력이라고 하더라"며 "그게 또 하나의 성폭력이라는 말에 슬펐고 화가 났는데, 그렇게 받아들일 수도 있겠구나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 사람과 이별하고 힘들었지만 새로운 사랑하는 사람을 찾기도 힘들었고 어차피 만나도 결혼해서 아기 갖자고 하는 것도 싫었다"고 돌이켰다.

시험관 시술과 관련한 질문에는 "시험관도 나라가 다르니까 법이 다르다"며 "일본은 시험관도 합법인데 한국은 부부끼리만 시험관이 가능하다"면서 "한국에선 혼자 시험관을 하면 불법이어서 일본에서 시험관을 하고 왔다"고 답했다.

사유리는 부모의 반응도 전했다. 그는 "임신한 건 정말 가까운 사람한테도 말 안 했다"며 "아빠도 임신 5개월 후에 말했지만 엄마한테는 제일 먼저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가 아빠한테 편지를 썼는데 아빠가 (편지를 읽고도) 반응이 없었다더라"며 "엄마가 물어봤는데 '상관 없어' '신경 안 써' 라고 했다더라, '사유리만 안 죽으면 상관 없어' '행복하면 아무 것도 신경 안 쓴다'는 뜻이었다, 그게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일본에서 출산한 이유에 대해서는 "한국에서 아기를 낳을 마음이 있었다"며 "좋은 산부인과 선생님이 계셔서 그 선생님이 계속 봐줬으니까 제 아이를 받아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면서도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남편이 있는 것도 부모님이 있는 것도 아니라서
혼자서 병원도 왔다갔다 해야 하고 배가 점점 커지니까 할 수 있는 게 많이 없더라"고 토로했다. 이어 "새벽에 만약에 몸이 아픈데 차도 운전 못하니까 택시타고 가야 하는 걸 생각하면 겁이 났다"며 "그래서 가족이 있는 곳에서 낳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이유를 정리했다.

끝으로 사유리는 "비난 받을 수도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비난 받는 게 당연한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방법밖에 없어서 그러는데 사실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하는 아이를 낳는 게 최고의 행복"이라며 "저는 그런 선택을 못했으니까 하는 건데 정말 아기를 생각한다면 아빠가 있는 것, 사랑하는 사람의 아기를 낳는 게 제일 좋다, 그 마음 이해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한국서 낙태수술하는 걸 여자의 권리라고 한 것이 화제가 됐다"며 "저는 그런 생각이 있다, 낙태가 여자의 권리면 아기를 낳는 권리도 여자의 권리가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