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7169 0562020112864467169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6531842000

민주 “검란, 무엇에 대한 분노인가… 尹 총장이 자중시켜야”

글자크기

1인 시위 중 나선 野 의원들에겐

“‘천만시민 멈춤’ 동참해 달라”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및 징계청구 명령에 대해 “재고해 달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검찰을 향해 “‘선택적 분노’는 검찰개혁의 당위성과 시급성만 보여줄 뿐”이라고 비판했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촉구하며 청와대 1인 릴레이 시위에 나선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에 대해서는 “‘천만시민 멈춤’에 동참해 달라”며 중단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28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검란’(檢亂)은 무엇에 대한 분노입니까. 불의에 대한 분노입니까, 부정부패에 대한 분노입니까”라며 “사회의 부정의보다 조직의 불이익에 민감한 모습에 실망을 감출 길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독재정권 하에서는 없던 분노이고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 논란 때도 없던 분노”라며 “검찰은 검찰총장의 사조직이 아니다. 검찰이 정의에 편에 서야지, 어떻게 정의가 검찰 편에 있다고 주장할 수 있나”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윤 총장을 향해 “스스로 자중하셔야 하고 또 ‘부하’들을 자중시켜야 할 책임이 있다”며 “윤 총장의 행태는 징계 절차 중인지 출마 준비 중인지 알 수 없는 지경”이라고 일침했다. 이어 “정치가 그렇게 하시고 싶으시면 자유인으로서 하시면 된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을 촉구하며 전날(27일)부터 청와대 앞 릴레이 1인 시위에 돌입한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에게는 “‘천만시민 멈춤’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따라 연말까지 ‘천만시민 멈춤’ 기간으로 정해 방역 수준을 강화하고 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27일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의서 전달 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집행정지 명령,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에 대해 손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뉴시스


강 대변인은 “판사사찰은 검찰이 했는데 항의는 갑작스럽게 청와대로 가셨다”며 “국민의힘이 굳이 항의를 하시겠다면 종로가 아니라 판사사찰 문건이 생산된 서초로 가심이 더 적절하다는 점을 정중히 안내해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원하는 것은 ‘1인 시위 쇼’가 아니라 ‘민생’”이라며 “날이 춥고 바이러스는 기승을 부린다.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댁으로 돌아가 머물러주시길 거듭 당부 한다”고 말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