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7406 0042020112864467406 01 0101001 6.2.3-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6532800000

"대통령이 답하라" 청와대 시위에 "검찰 감싸기 쇼"

글자크기

"추미애-윤석열 갈등, 문 대통령 입장 밝혀야"

김종인 "비상식적…대통령 묵시적 허용 의심"

우회적으로 국정조사 압박…정권 문제 부각 의도

[앵커]
국민의힘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를 배제한 추미애 장관에 대해 대통령이 답하라며 청와대 앞 1인 시위를 이틀째 이어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검찰 감싸기가 지나치다면서, 청와대 시위는 번지수를 잘못 찾은 정치 쇼라고 비판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한연희 기자!

어제부터 시작됐죠.

국민의힘의 1인 시위, 오늘도 이어지나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 어제 오후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습니다.

어제 밤늦게까지 진행된 1인 시위는 오늘 새벽 재개돼 내일까지 릴레이 형식으로 이어지는데요.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입장이 대통령의 뜻인지 입장을 밝히라는 겁니다.

조금 전 현장을 찾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위원장은 추 장관의 행위를 상식으로 납득할 수 없다며 대통령이 사전에 어느 정도 묵시적으로 허용하지 않았나 생각하게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힘의 청와대 시위는 우회적으로 국정조사를 압박하려는 의미로 보이지만, 추 장관과 윤 총장 사이의 갈등이 아니라, 정권 차원의 문제인 점을 부각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그런 만큼 추 장관을 향한 공세도 계속 이어가고 있습니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추미애 장관을 '고삐 풀린 미친 말'로 묘사한 것도 이런 맥락으로 보이는데요.

윤 총장에 대한 조치들에 대해 추 장관 본인이 처벌받아야 할 정도라며 여론전을 벌이는데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앵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시위를 정치공세로 보고 있죠?

[기자]
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대응을 묻지마식 검찰 감싸기로 규정했습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이, 검찰은 위법해도 눈 감아 줘야 한다는 사고방식으로 이중성을 보이는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이 지난 1월 검사에 대한 세평을 수집했다고 경찰청장을 고발해놓고, 판사 사찰 의혹에 대해서는 전혀 상반된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겁니다.

'판사 사찰'이라는 윤 총장의 불법 행위가 드러났는데도 국민의힘이 비난의 화살을 추 장관에게 돌리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건데요.

강선우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번지수를 잘못 찾은 정치쇼를 벌이고 있다고 비판하며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또 판사 사찰은 검찰이 했는데, 갑자기 청와대로 가 항의하고 있다며 굳이 항의해야겠다면 판사사찰 문건이 생산된 서초로 가는 것이 더 적절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추 장관과 윤 총장 갈등 구도에 문 대통령을 끌어들여, 문 대통령과 윤 총장의 갈등 구도로 바꾸려고 하는 것을 경계하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반발하는 검찰을 향해서도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무엇을 위한 반발인지 모르겠다며, 사회의 부정의보다 조직의 불이익에 민감한 모습에 실망을 감출 길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한연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