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7885 1092020112864467885 04 0401001 6.2.2-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38484000

국제금값, 온스당 1800달러선 붕괴…7월 초 이후 최저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 금값이 온스당 1,800달러 선이 무너졌습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7일(현지 시간)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2%(23.10달러) 내린 1,788.1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지난 7월 초 이후 가장 낮은 가격입니다.

금값은 이번 주 들어 총 4.5% 급락해 주간 가격으로 지난 9월 넷째주 이후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습니다.
최근 코로나19 백신에 관한 긍정적인 뉴스가 잇따르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정권 인수 절차가 공식 시작되면서 경기회복 기대감이 높아진 것이 금값 하락의 배경으로 분석됩니다.

이런 분위기에서 상당수 투자자는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을 팔고 상대적으로 위험한 자산으로 갈아타고 있습니다.

국제 유가는 혼조세를 보였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4%(0.18달러) 떨어진 45.53달러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반면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현재 배럴당 1%(0.47달러) 오른 48.27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성원 기자 (sungwonc@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