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8031 0242020112864468031 04 04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39322000

이란 핵 개발 이끈 과학자 암살···중동 긴장감 고조

글자크기

2000년대까지 핵 개발 이끈 과학자 테러에 암살 보도

이스라엘 배후로 지목···이란, 강력히 비난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지난 2000년대 초반까지 이란의 핵 개발 프로그램을 이끈 과학자가 테러 공격으로 사망하면서 중동에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란은 즉각 이스라엘을 테러 배후로 지목하며 강력히 비난했다.

이란 국영 IRNA 통신을 비롯한 현지 언론은 27일(현지시간) 모센 파크리자데가 이란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테러 공격을 받아 암살됐다고 전했다. 폭발음이 먼저 들렸고, 이어 기관총 소리가 들렸다는 목격자의 증언을 전했다. 이란 국방부도 파크리자데가 부상당한 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이란 핵과학자 파크리자데 암살 현장.(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크리자데는 1999년부터 2003년까지 이란이 진행한 핵무기 개발 계획인 ‘아마드 프로젝트’를 주도한 인물로 알려졌다. 서방의 정보기관은 그가 민간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가장해 핵탄두를 개발하는 프로그램을 비밀리에 진행한 것으로 추정했다. 2011년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파크리자데는 이란의 핵무기 개발 기술 획득을 위해 노력했고, 관련 역할을 수행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인물로 기술됐다.

이스라엘은 파크리자데 암살의 배후로 지목됐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이스라엘의 역할을 암시하는 비겁함은 가해자들의 필사적인 전쟁 도발을 의미한다”고 했다.

호세인 데흐건 이란 최고지도자 군사 수석보좌관도 이스라엘이 전쟁을 도발하기 위해 파크리자데를 살해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트위터에 “시온주의자(이스라엘)들은 동맹인 미국 대통령의 임기 막바지에 이란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전면전을 일으키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은 이란의 핵 무기 보유를 방해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란 핵과학자들을 여러 차례 살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010년 1월 테헤란대 교수인 핵 물리학자 마수드 알리 모하마디가 출근길에 폭탄 공격을 받고 숨졌고, 같은 해 11월 이란원자력기구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한 마지드 샤흐리아리가 폭발 사건으로 목숨을 잃었다.

2011년 7월에는 핵개발에 관여한 과학자 다르이시 레자에이가 테헤란에서 오토바이를 탄 괴한의 총격으로 숨졌고, 2012년 1월에는 핵 과학자 모스타파 아흐마디 로샨이 자신의 차에 부착된 폭탄이 터져 사망했다.

미국과 이스라엘 국방부는 파크리자데 암살에 대해 논평하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 언론인의 글을 리트윗했고, 조 바이든 당선인은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