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8285 0432020112864468285 01 0101001 6.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0983000

"북한서 달러 가치 3주 만에 20% 급락"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에서 외화 사용금지 정책으로 달러화의 가치가 3주 만에 20% 이상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이 극심한 경제난 속에서 물가를 안정시키고 내수를 일으키기 위해 원화 절상정책을 단행한 영향으로 보입니다.

오늘(28일) 일본의 북한전문매체 아시아프레스에 따르면 달러 대비 북한 원화 환율은 지난달 23일 달러당 8천170원에서, 이달 12일 6천500원으로 20.4% 내렸습니다.

위안화 대비 북한 원화 환율도 같은 기간 위안당 1천225원에서 890원으로 27.3% 하락했습니다.

원화 환율이 하락했다는 것은 그만큼 원화 가치가 상승했다는 의미입니다.

북한 원화 가치가 단기간에 급상승한 원인으로는 북한 당국의 외화 사용금지 조처가 꼽힙니다.

평양 주재 러시아대사관은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평양 소매점에서 달러화나 전자 외화 선불카드인 나래카드를 받지 않고 대금을 원화로 요구한다"고 전했습니다.

평양 외국인 전용 상점과 대동강 외교관클럽에서조차 달러와 나래카드를 받지 않고, 환전소를 따로 설치해 외국인도 원화만 쓰도록 한 것입니다.

달러를 팔려는 사람이 늘어나니 원화 가치가 올라갈 수밖에 없습니다.
김태훈 기자(oneway@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