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8882 0032020112864468882 01 0103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4870000

秋-尹 갈등에…野 "대통령 응답하라" 與 "번지수도 못 찾아"

글자크기
연합뉴스

청와대 앞 릴레이 1인 시위 현장 찾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1인 시위 중인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2020.11.28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전명훈 기자 = 여야는 2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를 둘러싸고 상호 비난 강도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이틀째 초선 의원들이 청와대 앞 1인 시위를 벌이는 국민의힘을 향해 "현안의 엄중함을 모르니 번지수조차 제대로 못 찾는다"고 비판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직접 시위 현장 방문에 나서는 등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여당의 국정조사 수용을 거듭 압박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판사 사찰은 검찰이 했는데 항의는 청와대로 가셨다"며 "굳이 항의하시겠다면 판사 사찰 문건이 생산된 서초로 가심이 더 적절하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특히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시위 현장 방문에 "엄중한 코로나 확산세를 진심으로 걱정하신다면 일단 집으로 돌아가라고 만류하심이 옳다"며 "어떻게 방역보다 정쟁이 우선이고 국민 건강과 안전보다 검찰 비호가 먼저냐"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장이 이날 추 장관에 대해 '역겹다'는 표현을 쓴 것을 두고도 "국민의힘의 연이은 막말 대잔치를 보시는 것이 국민께는 더 역겨울 것"이라며 "사람 된 도리로 최소한의 인격과 품격을 지켜달라"고 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도 페이스북에서 "올해 1월 검사 세평을 수집했다고 경찰청장을 고발했던 국민의힘이 판사 사찰 의혹에는 상반된 태도를 보인다"며 "검찰 문제만 나오면 '묻지마 식 감싸기'에 나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청와대 앞 1인시위 중인 초선들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사전에 묵시적으로 허용하지 않았나 생각하게 된다"며 "대통령은 이 상황에 아무 말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국민이 더 답답해진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추 장관의 행위는 보통 사람의 상식으로는 납득이 안 된다"며 "일반인이 TV를 틀어 놓고 추 장관의 모습을 보며 너무너무 역겨워하는 것이 일반적 현상"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회도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 힘을 합해야 한다"며 "여야는 국정조사권 발동 여부를 포함해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국조 수용을 압박했다.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집권세력이 검찰의 정치적 중립이라는 헌법적 요구에 의해 만들어진 시스템을 개망나니처럼 짓밟고 있다"며 "이 현실을 보고서도 저항하지 않는다면 검사가 아니다"라고 검사들을 두둔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