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303 0362020112864469303 01 0101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8360000

진성준 "秋-尹 동반 퇴진? 어처구니없는 주장"

글자크기
진성준 의원,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 올려
전날 이상민 의원 "악취 나는 싸움 지긋지긋"
한국일보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1차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동반 퇴진론에 대해 "한마디로 어처구니없는 주장"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진 의원은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추 장관과 윤 총장 모두 물러나라는 주장이 있다. 시끄러우니까 둘 다 잘못이라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동반 퇴진론을 주장한 사람을 지목하지는 않았다.

진 의원은 "추·윤 갈등의 본질은 검찰개혁을 추진하려는 장관과 거부하는 총장의 대립"이라며 "시비를 분명히 가려 잘한 사람에게는 상을 주고 못 한 사람에게는 벌을 주는 게 정의"라고 말했다.

이어 "개혁은 필연적으로 갈등을 수반한다. 이 고통을 이겨내야 개혁은 성공한다"며 "더구나 윤 총장의 징계청구사항은 개혁돼야 할 검찰 적폐의 결정판"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5선 중진인 이상민 의원은 전날 자신의 SNS에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이 너무 지긋지긋하다"며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