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382 0202020112864469382 06 0601001 6.2.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9362000 related

"사랑하는 남자 있었지만…" 사유리는 왜 `자발적 비혼모` 택했나[MK이슈]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비혼 출산을 통해 자발적 싱글맘이 된 일본인 방송인 사유리가 비혼 출산 결심부터 임신~출산까지의 과정을 낱낱이 공개했다.

사유리는 27일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공개하고 싱글맘의 길을 택하게 된 계기와 그 과정에서 사유리를 지지해 준 가족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영상에서 사유리는 “제가 37살부터 난자 보관을 했다. 3~4번 했는데도 못 모았다. 난자가 죽어버리는 결과가 많았다. 그러다가 41살 때 생리가 안 나왔다. 산부인과에 갔더니 제 자궁 나이가 이미 48살이라더라. 곧 생리가 끝난다고 했다”고 조기폐경 예고 진단을 받은 사실을 담담하게 털어놨다.

사유리는 “눈앞이 깜깜해졌다. 아기를 못 낳는구나 싶었다. 다른 사람들이랑 이야기하고 싶지도 않고 많이 아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당장 누굴 만나서 좋아하지 않는데도 시험관 시술을 해야 하나, 아니면 아이 갖는 걸 포기해야 하나. 그렇다고 당장 남자를 만나는 게 힘들었다. 제 성격상 두려웠다. 그래도 아기를 갖고 싶어서 정자은행에 연락해서 싱글 마마가 되겠다고 선택했다”고 밝혔다.

임신 과정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사유리는 “제가 입덧이 심하거나 몸이 힘들거나 한 건 많이 없었다. 그런데 노산이니까 임신성 당뇨 검사를 했다"며 "아기도 생각보다 크다고 해서 임신 당뇨 검사를 다시 하고 주사를 여러 번 맞았다”고 밝혔다.

자발적 미혼모가 된 이유도 털어놨다. 사유리는 “정말 사랑했던 사람이 있었는데 몇 년 동안 사귐과 이별을 반복했다. 저는 빨리 결혼하고 싶다, 아기 갖고 싶다 했고 그 남자는 싫다고 했다. 좀 슬펐고 미안했다. 그런데 우리 엄마가 아기 갖기 싫다고 하는 남자한테 내가 성폭력 하는 거라더라"고 말했다.

사유리는 "(엄마의 말에) 슬펐고 화났는데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겠구나 싶었다. 그래서 그 사람과 이별하고 정말 힘들었지만 새로운 사람을 찾기도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임신 사실을 알게 된 가족들은 충격보다는 축하를 건넸다고. 사유리는 “임신한 건 가까운 사람한테도 말 안 했다. 엄마한테 제일 먼저 말했고 아빠도 임신 5개월 때에 알았다. 아빠가 ‘상관없어, 신경 안 써’ 그랬다더라. 엄마가 화났는데 아빠는 ‘사유리만 안 죽으면, 행복하면 상관없다’고 했다. 제가 안 죽으면 무슨 일을 해도 된다는 뜻이었다. 고마웠다”고 말했다.

사유리는 “한국에서 아기를 낳을 마음도 있었다. 계속 봐준 산부인과 선생님이 있었으니까. 그런데 혼자서 병원 왔다 갔다 하고 배가 커지니까 할 수 있는 게 없더라. 겁이 났다. 그래서 일단 일본에 가서 가족이 있는 곳에서 낳는 게 낫겠구나 싶었다”고 밝혔다.

쏟아진 축하 속 일각의 쓴소리에 대해서도 달게 받고 있었다. 사유리는 “비난 받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저도 이 방법 밖에 없어서 그랬다. 사랑하는 사람 사이에서 아이를 낳는 게 최고다. 아빠가 있는 게 제일 좋다. 그 마음은 이해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그러면서도 사유리는 “한편으로는 한국에서 낙태 수술이 여자의 권리라는 게 화제가 됐는데 아기를 낳는 권리도 여자의 권리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소신을 덧붙였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