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673 1112020112864469673 03 0308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51956000

中, 핵심부품 국산화한 원전 가동 성공···"선진국 대열 진입"

글자크기

화룽 1호 기술 적용한 '푸칭 원전 5호기' 가동 성공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핵심 원자력 부품을 국산화한 기술로 원자력 발전소를 건설 및 가동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2060년까지 실질 탄소 배출량을 ‘제로화’한다는 계획에 따라 ‘원전굴기’를 가속화 하는 모습이다.

국영 원자력발전 기업인 중국핵공업그룹(CNNC)은 27일 오전 0시 41분(현지시간) 동남부 푸젠성의 푸칭(福淸)시에서 ‘화룽(華龍) 1호’ 기술을 적용한 푸칭 원전 5호기를 전력망에 연결하고 전력생산을 시작했다고 신화통신 등 중국매체가 28일 보도했다.

화룽 1호는 중국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3세대 원전 기술로 모든 핵심 부품을 국산화하는 등 국산화율이 85%를 넘는다.

CNNC와 협력사들은 화룽 1호에 특허 700여개와 소프트웨어 저작권 120여개, 국제 원자력발전 표준 1세트 등을 보유하고 있다고 중국 언론은 전했다.

CNNC 측은 “이번 성공은 중국이 외국의 원자력발전 기술 독점을 깨고 선진국 대열에 들어갔음을 보여준다”면서 “중국이 원자력 발전 강국으로 넘어가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푸칭 5호기는 2015년 5월부터 2,000여 일간 건설공사가 이뤄졌다. 일련의 시험을 거친 뒤 연내 상업적 운용이 시작될 예정이다. CNNC는 중국, 파키스탄 등지에서 화룽 1호 기술을 사용한 원전 6기를 추가 건설 중이다. AFP 통신은 “2019년 중국 전력 수요에서 원자력의 비중은 5% 미만이었지만, 중국이 2060년까지 ‘탄소 중립화’를 추진함에 따라 그 비율이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은 미국과 프랑스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원자력 발전량이 많으며, 기존 원자력 발전소 47기에 더해 13곳을 신규 건설 중이라고 AFP는 덧붙였다./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