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760 0362020112864469760 01 0103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62442202 false true false false 1606552680000

조수진 "이낙연 신세 처량…국조 수용 꺼냈다가 진문 기류만 실감"

글자크기
조수진 의원,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 올려
"의문의 1패, 추풍낙연?"
한국일보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신세가 처량하다"며 "'윤석열 국정조사'를 꺼냈다가 '진문 기류'만 실감하고 있다"고 했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진문 진영에 묻는다. 무엇이 그토록 두려운 것인가"라며 "이낙연 대표가 딱하다. 이 대표의 국정조사 제안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온 것으로 자가격리 중이어서 (회의는) 화상으로 이뤄졌지만, 엄연히 당 최고위에서의 공식 제안"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민주당 소속인)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은 자신의 발언은 이 대표가 '격리 중이라 아직 (국정조사를 언급하지 말라는) 지시를 못 받았다'고 했는데 당 최고위에서의 발언이고 방송사에서 중계까지 한 것인데 무슨 지시?"라며 "누구의 지시?"라고 비판했다.

이같은 발언은 이 대표가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제안했다가 국민의힘이 이를 수용하겠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를 역제안하자, 여당 내에서 국정조사에 대한 신중론이 제기되는 것을 놓고 이 대표가 처한 상황을 비꼰 것으로 풀이된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