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046 0372020112864470046 08 08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55399000

“음악·영화 구독에 얼마 쓰세요?” 가랑비에 옷 젖습니다 ㅠㅠ [IT선빵!]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이것 저것 구독하다…가랑비에 옷 젖습니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콘텐츠 시청이 취미인 직장인 최상민(30)씨는 현재 ‘왓챠’와 ‘넷플릭스’, ‘유튜브 프리미엄’을 구독 중이다.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도 이용하고 있다. 여기에 IPTV와 연결된 월정액 VOD 서비스까지 더하면, 최 씨가 매달 콘텐츠 구독에 소비하는 돈이 만만치 않다.

콘텐츠 구독이 필수가 된 시대다. 최씨와 마찬가지로 영화·음악 등 동영상 구독에 적지 않은 돈을 쓰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OTT(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플랫폼 2개 이상 이용하는 멀티 구독자도 증가했다. 여기에 유튜브 프리미엄, 음원 사이트까지 이용하면 한달에 몇 만원은 기본이다.
헤럴드경제

넷플릭스 월 이용료 [넷플릭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약 4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는 넷플릭스의 이용료는 ▷베이직 월 9500원(1인용) ▷스탠다드 월 1만2000원(2인용) ▷프리미엄 월 1만4500원(4인용)이다.

또 다른 OTT 강자 '왓챠'의 이용료는 ▷베이직 월 7900원(1인용) ▷스탠다드 월 1만2900원(4인용)이다. 왓챠는 누적 가입자 760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국내 유료 모바일 OTT 이용자 1명은 평균 1.3개 앱을 구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모바일 OTT 이용자 가운데 다른 서비스를 함께 구독하는 중복 이용자 비중은 최소 39.8%(넷플릭스)에서 최대 79.1%(왓챠)까지 다양했다.
헤럴드경제

월 2만원에 가까운 복수 OTT 이용료에, 유튜브와 음원 사이트도 빠질 수 없다. 광고없이 동영상을 볼 수 있는 ‘유튜브 프리미엄’의 월 이용료는 9500원(VAT 별도)다. 월 8000원 수준(무제한 듣기 기준)인 멜론·지니 등의 음원 서비스까지 이용하면 월 3만원이 넘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국내 OTT 시장은 말 그대로 춘추전국시대다. 강자인 넷플릭스와 왓챠에 더해 웨이브, 티빙, 시즌(Seezn) 등 다양한 사업자들이 등장, 차별화된 콘텐츠로 이용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jakmeen@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