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195 1192020112864470195 02 02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58359492 true true false false 1606557176000

[토요와이드] 사흘째 500명대…내일 거리두기 격상 논의

글자크기
[토요와이드] 사흘째 500명대…내일 거리두기 격상 논의

<출연 : 김경우 인제대 서울백병원 교수>

사흘째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5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앞선 두 번의 유행 때에도 없었던 상황인데요.

방역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잇달아 격상했지만 확산세를 잡기엔 힘에 부치는 모습입니다.

정부는 내일 또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의논합니다.

자세한 내용 김경우 인제대 서울백병원 교수님과 짚어보겠습니다.

<질문 1>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4명 새로 발생해 사흘째 500명 선을 넘었습니다. 밀폐, 밀집, 밀접 '3밀'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2단계 거리두기가 내일이면 일주일이 되는데 격상의 효과가 빨리 나타나고 있진 않아 보여요?

<질문 2> 최근 일주일간 지역 발생 확진자가 일평균 400명대로 2.5단계 기준에 진입했습니다. 정부는 내일 사회적 거리 격상 여부를 결정합니다. 앞선 1,2차 유행과는 달리 전국 동시다발 발생에다 날씨까지 추워지는 등 시간을 두고 지켜보기엔 상황이 유리해보이진 않은데요. 거리두기 격상 필수적이라 보세요?

<질문 2-1> 전체 지역발생의 66%가 수도권에 몰려있지만 비수도권의 2단계 격상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증환자 전담 치료 병상 확보가 수도권보다 어렵기 때문인데 실제로 지역별 남은 병상이 한 자릿수에 불과하다고 해요?

<질문 3> 3차 유행 이후 방역 체계 곳곳에서 위험 신호가 켜지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이들과 접촉한 자가 격리자 뿐 아니라 진단 검사자 수도 한 달 새 2배 가까이로 많아졌습니다. 행정·의료체계의 과부하가 없을지 점검해야 할 텐데요?

<질문 4> 다음 주에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예정돼 있습니다. 닷새 앞으로 다가왔는데 서울 강남의 유명 입시 학원 수강생이 가족을 통해 확진판정을 받아 초비상입니다. 안전한 수능을 치르기 위해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질문 5> 청년층 감염자가 늘어난 것도 이번 유행의 큰 특징인데요.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1주간 발생한 확진자 중 20~30대 비중은 31%나 차지했습니다. 2차 유행이 한창이던 8월말에 비해 10%p가량 높았던 건데요. 무증상 전파가 그만큼 높은 비율로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할 것 같아요?

<질문 6>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도 속출했습니다. 서울에서는 어플 소모임에서 2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알게 된 20여 명이 무려 아홉 차례에 걸쳐 오프라인 소모임을 하다가 감염된 건데요. 코로나19 확산세에 잘 모르는 지인을 여러 차례 만나는 것에 대한 경각심이 필요해 보입니다?

<질문 7> 강원도 홍천의 산림 가꾸기 사업장에서도 12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모두 76명이 나무 제거 작업을 한 건데요. 이 같은 공공근로의 경우 연세가 많은 분들이 주로 참여하는 터라 감염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흔히 야외에서 감염은 잘 일어나지 않는다고 했는데 어떤 부분이 미흡했던 것일까요?

<질문 8> 이밖에도 댄스학원이나 김장모임, 당구장, 병원, 군대 등 일상 곳곳에서 코로나19가 지속 확산하고 있는데요. 접촉자를 통한 n차 감염보다 더 중요한 게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르는 감염경로 불명 환자입니다. 그 비율이 16%대로 올라선 건데요. 앞으로 언제까지 이정도의 확산세가 계속될까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