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209 0582020112864470209 05 0506003 6.2.3-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57369000

[SW이슈]바르셀로나, 너마저…'재정난'에 선수 임금 1600억원 삭감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 최고 프로스포츠 구단 재정에도 영향을 미쳤다. 스페인 명문 구단 FC 바르셀로나가 선수 임금에서 1억2200만 유로(약 1608억 원)를 삭감하기로 결정했다.

바르셀로나는 28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과 선수단이 2020-2021시즌 임금 삭감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노사 합의 내용에 따르면 구단은 이번 시즌 선수 임금 중 총 1억2200만 유로를 삭감한다. 약 5000만 유로(약 659억 원)는 3년간 지급을 연기하기로 했다.

구단은 "합의 원칙은 수일 내로 선수들과 코치진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라며 "만약 승인이 되면 지금 겪고 있는 구단의 어려운 경제 상황을 바로잡는 시도에 매우 중요한 걸음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ESPN은 최근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보도했다. 대다수 구단이 심각한 재정난을 겪고 있다는 게 골자였다. 바르셀로나도 그 중 하나다. 바르셀로나는 2019-2020시즌 9700만 유로(약 1278억 원)의 손실을 마주했고, 총 부채는 4억8800만 유로(약 6430억 원)까지 증가했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임금 삭감 제안도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미 지난 3월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할 시점에 한 차례 제안을 했었고,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구단이 선수단에 임금 삭감을 요구한 게 올해에만 벌써 두 차례다. 다행스럽게도 이사진과 모든 프로팀 멤버가 합의했고, 1군 팀은 클럽과 기존에 합의한 금액의 70% 삭감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