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282 0972020112864470282 05 0501001 6.2.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58002000

피겨 유영, 그랑프리 6차 대회 종합 7위로 마무리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유영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간판 유영(수리고)이 올 시즌 첫 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아쉽게 종합 7위에 머물렀다.

유영은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2020-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 NHK 트로피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7.13점, 예술점수(PCS) 59.04점을 합쳐 126.17점을 획득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55.56점을 받아 12명의 참가 선수 중 최하위에 머물렀으나, 총점 181.73점을 받아 종합 7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영화 '반지의 제왕' OST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유영은 전날 실패했던 기본점 8점의 트리플 악셀을 깔끔하게 성공하며 수행점수(GOE)를 0.64점 챙기고 기분 좋게 시작했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았고, 트리플 플립에서 어텐션(에지 사용주의)이 나왔다. 이후 트리플 루프는 완벽하게 착지해 가산점 1.18점을 따냈다.

플라잉 카멜 스핀을 레벨4로 처리한 유영은 가산점 구간에서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도하려고 했지만 러츠 점프 착지에서 흔들리며 후속 점프를 이어가지 못해 GOE 2.17점 감점됐다.

그러나 유영은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마무리한 뒤 코레오 시퀀스에 이어 더블 악셀(2회전반)을 뛰고 곧바로 싱글 오일러와 트리플 살코를 붙여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성시켰다. 이후 레이백 스핀(레벨4)과 스텝 시퀀스(레벨2)에 이어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마쳤다.

한편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선두에 올랐던 사카모토 가오리(일본)가 프리스케이팅에서도 1위에 오르면서 총점 229.51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히구치 와카바(200.98점)와 마츠이케 리노(198.97점·이상 일본)가 뒤를 이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