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329 1212020112864470329 01 0101001 6.2.3-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06558593000

與 "묻지마식 檢 감싸기 부끄러운 줄 알라"…내부 비판엔 '당 나가라' 댓글 테러

글자크기
[앵커]
정치권은 이 문제를 두고 오늘도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올해 초 청와대가 승진 대상 검사들의 세평을 수집한 걸 야당이 문제삼은 게 이중잣대라면서 역공을 폈습니다. 판사 사찰은 괜찮고 검사 세평 수집은 불법이라는 거냐, 이런 건데, 여당 지도부에서는 추미애 장관을 비판하지 않도록 내부 단속까지 했습니다.

여당 움직임은 최원희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월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경찰청을 통해 승진 대상 검사들의 세평 수집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최강욱 당시 공직기강비서관과 민갑룡 경찰청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랬던 야당이 판사 정보를 수집한 검찰은 감싸고 있다며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윤석열 총장을 향해 정치 행위를 자중하라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강선우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부하들을 자중시켜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 윤 총장의 행태는 징계 절차 중인지, 출마 준비 중인지"

조응천 의원에 이어 '추미애 장관-윤석열 총장 동반 퇴진론'을 주장한 이상민 의원을 향해선 "의원직을 사퇴하라"는 비난 글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검찰개혁 전선을 분열시키는 행위로 자중하길 바란다"며 공개 경고까지 했습니다.

진성준 의원도 이 의원을 향해 "어처구니 없는 주장"이라며, "시비를 분명히 가리지 않으면 개혁은 물 건너 간다"고 반박했습니다.

TV조선 최원희입니다.

최원희 기자(he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