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393 1092020112864470393 05 0501001 6.2.2-RELEASE 109 KBS 58662913 false true false false 1606559585000

피겨 간판 유영, 최하위에서 7위로 대회 마무리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피겨 여자 싱글의 유영이 프리스케이팅에서 트리플 악셀을 성공하며 7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유영은 오늘(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2020-2021 국제빙상경기연맹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 'NHK 트로피'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 67.13점, 예술점수 59.04점을 합쳐 126.17점을 받았습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55.56점을 받은 유영은 총점 181.73점으로 7위에 올랐습니다.

유영은 '반지의 제왕' 오리지널사운드트랙에 맞춰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펼쳤습니다. 유영은 전날 실패했던 트리플 악셀을 성공하며 기분 좋게 시작했습니다.

유영은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에서 회전수 부족 판정, 트리플 플립에서는 에지 사용 주의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트리플 루프는 깔끔하게 성공하며 가산점을 챙겼습니다.

연기를 이어가던 유영은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트리플 러츠 착지가 흔들리며 후속 점프를 잇지 못했습니다. 대신 마지막 점프인 더블악셀에서 싱글 오일러와 트리플 살코를 붙이는 순발력을 발휘했습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12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던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안정적 연기를 선보이며 7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했던 일본의 사카모토 가오리가 총점 229.51점으로 우승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수빈 기자 (newsubi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