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749 0432020112864470749 05 0501001 6.2.2-RELEASE 43 SBS 54066939 true true false false 1606563962000

럭비 강국에서 온 17살 유망주 "내 꿈은 태극마크"

글자크기
<앵커>

럭비 강국, 피지 출신에 17살 유망주가 한국 고등학교 무대에 등장해서 시선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태극마크를 꿈꾸는 모시를 이정찬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키 187cm, 몸무게 100kg의 육중한 체구를 자랑하는 서울사대부고의 포워드, 모시는 강력한 태클과 저돌적인 돌파가 장기인 럭비 유망주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전방에서 몸을 부닥치며 팀을 위해 희생하는 포지션이지만, 득점 기회에선 거침없이 내달립니다.

이제 17살인 모시는 지난주 회장배에서 팀의 준우승에 앞장서며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민재/주장 : 오늘 트라이 멋있었어.]

[모시/서울사대부고 포워드 : 아, 넵. 감사합니다.]

[모시/서울사대부고 포워드 : 기분 좋습니다. 트라이 했을 땐 정말 흥분됐습니다.]

'럭비 강국' 피지의 16세 이하 대표팀 출신으로 리우올림픽에서 피지가 사상 첫 금메달을 따는 장면을 보며 꿈을 키우던 모시는

[모시/서울사대부고 포워드 : 새벽 4시에 잠도 안 자고 온 종일 기다린 끝에 봤죠. 온 나라가 (사상 첫 금메달에) 미쳤었죠.]

해외 유망주 발굴에 나선 서울시 럭비협회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올해 사대부고에 입학했습니다.

[양정필/서울사대부고 코치 : 피지컬이 좋고, 돌파와 연결해주는 부분이 너무 좋기 때문에 우리나라 7인제(럭비 발전)에 많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지난해 한국 럭비가 사상 첫 올림픽 본선행을 확정하며 전환기를 맞은 상황에서 모시는 한국에 오자마자 차세대 유망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한국으로 귀화해 올림픽 출전의 꿈을 이루겠다는 모시는 피지에 있는 가족을 떠올리며 각오를 다졌습니다.

[모시/서울사대부고 포워드 : 아빠, 엄마, 제 꿈을 지지해 주셔서 감사해요. 한국 국가대표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게요. 태극마크 달래요.]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박춘배)
이정찬 기자(jaycee@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