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9003 0532020112964479003 08 08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33644000

신세계 정용진·유경 남매 증여세 확정…2천962억원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선경 기자

노컷뉴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으로부터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일부를 증여받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이 내야 할 증여세 규모가 2천962억원으로 확정됐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 9월 28일 아들 정 부회장에게 이마트 지분 8.22%, 딸 정 총괄사장에게 신세계 지분 8.22%를 각각 증여했다. 증여액은 신고일 기준 전후 두 달간 종가를 평균해 결정되는 만큼 지난 27일로 증여세 규모가 최종 확정됐다.

정 부회장이 받은 이마트 주식은 229만1천512주로, 증여일 전후 두 달간 종가 평균을 적용하면 3천190여억원 규모다. 증여금액이 30억원을 넘으면 50% 증여세율이 적용되고 여기에 최대 주주가 주식을 증여하면 20% 할증되는 점을 고려하면 정 부회장이 내야 할 증여세는 1천917억원이 된다.

정 총괄사장의 경우 신세계 주식 80만9천668주를 받았고, 종가 평균을 적용하면 1천741억여원 규모다. 증여세율과 할증률을 고려하면 정 총괄사장이 내야 할 증여세는 1천45억원이다.

두 사람이 어떻게 증여세를 낼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2006년 9월 정 부회장 남매가 부친인 정재은 명예회장으로부터 신세계 주식을 증여받았을 당시에는 현물(주식)로 증여세를 납부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주식으로 내는 경우 최대 주주의 지분이 줄어드는 만큼 이번에는 현금으로 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했다. 만약 이번에도 증여세를 주식으로 납부한다면 최대 지주 지분이 변동되는 만큼 공시를 통해 공개된다.

납부 기한은 증여받은 날이 속하는 달의 말일부터 3개월 이내로, 12월 30일까지 내야 한다. 다만 금액이 큰 만큼 납세 담보를 제공하고 최장 5년간 나눠 내는 연부연납도 가능하다.

저작권자 © CBS 노컷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