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1966 1252020112964481966 02 0201001 6.2.3-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6648396000

또 발전소 또 추락…50대 기사 숨져 "안전계단도 없었다"

글자크기
◀ 앵커 ▶

인천 영흥화력발전소에서 하도급 업체 소속 화물차 기사가 어제 차 위에서 추락해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안타까운 건 현장에서 위험한 장소라는 지적이 꾸준히 나왔지만, 안전을 위한 조치는 없었습니다.

이재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인천 영흥화력발전소에서 추락 사고가 난 시각은 어제 낮 1시쯤.

화물차 기사 51살 심모 씨가 혼자 석탄회를 차에 싣는 작업을 하다 발을 헛디뎌 약 4미터 아래 바닥으로 추락했습니다.

사고 약 20분만에 119 구급차가 도착해 병원으로 심 씨를 옮겼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심 씨는 하도급 업체 소속으로, 영흥화력발전소에서 나오는 석탄회를 화물차에 실어서 외부 시멘트 업체로 옮기는 일을 해 왔습니다.

이 일을 하는 현장 노동자들은 위험 설비 근처에서 일을 하는 만큼 2인 1조로 일을 하게 해 달라고 요구해 왔습니다.

[발전소 화물차 기사]
"자동차 발판을 밟고 위로 올라가거든요. 겨울이나 이렇게 됐을 때 얼었을 때는 엄청나게 미끄럽거든요."

특히 이번에 사고가 난 영흥화력발전소는 지난해 발전 5사 용역 보고서에서 철 구조물과 컨베이어 벨트 등이 있어 위험한 장소라고 지적했던 곳입니다.

그러나 화물차 기사들은 원청인 발전소에 인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운전 업무 외에도 상하차 업무를 해야 했습니다.

게다가 차 위로 올라가는 계단같은 기본적인 안전 시설도 없었습니다.

[조성애/공공운수노조 노동안전국장]
"발전소에서는 자기네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던 거예요. 안전 통로, 안전 난간 이런 것들을 다 만들어야 되잖아요. 안전 설비가 하나도 없어요."

사고 자료를 공개한 정의당 류호정 의원실은 "남동발전 본사측이 산업 재해 사고를 은폐하려고 시도한 것은 아닌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남동발전 측은 사고 내용을 이미 알고 있었으며, 고용노동부와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사후 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MBC뉴스 이재민입니다.

(영상 편집: 우성호)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재민 기자(epic@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