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2728 0252020112964482728 01 0101001 6.2.3-RELEASE 25 조선일보 56680987 false false false false 1606657325000

청와대 직원들 모임 취소하는데...조기축구회 간 최재성 논란

글자크기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코로나 사태 재확산으로 방역 수칙 강화 조치가 이뤄진 가운데 축구 경기에 참여했다고 연합뉴스가 29일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 수석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삼전동의 한 학교에서 열린 조기축구회에 운동복 차림으로 모습을 나타냈다. 최 수석은 20대 총선 때 서울 송파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지난 4월 21대 총선 때는 이곳에서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전반전 20분, 후반전 20분 등 총 40분가량 진행된 경기였고, 최 수석은 이날 직접 경기도 뛴 것으로 알려졌다. 최 수석은 축구단에 활동하는 등 평소 축구를 즐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 수석은 이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축구를 했고, 경기 이후 참석자들과 모여 식사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청와대도 지난 23일 “소모임이나 행사, 회식 등이 최근 코로나 확진자 증가의 뿌리로 떠올랐다”며 “청와대 전 직원을 대상으로 모임과 행사를 취소하도록 했다”고 했다. 정부는 이날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2단계로 유지하면서 다음달 1일부터 1주간 사우나 등 시설 영업을 중단하는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이런 가운데 최 수석이 이날 축구 모임에 나간 것은 적절한 행동은 아니지 않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