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2755 0202020112964482755 06 0602001 6.2.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57886000 related

[종합] `더 먹고 가` 세븐, 5년째 연애중인 연인 이다해 언급... “잘 만나고 있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가수 세븐이 자신의 연인 이다해에 관하여 언급했다.

29일 방송된 MBN 예능 '더 먹고가'에는 허재와 세븐이 게스트로 참여했다.

세븐은 이날 오랜 친분의 강호동을 만나 반갑게 끌어안았다. 세븐과 강호동은 "진짜 오랜만에 만난다"면서 과거의 인연을 떠올렸다.

세븐은 강호동에 대해 "'천생연분'을 통해 저의 첫 데뷔를 형이랑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에 황제성은 "내가 데뷔하기도 전이다"라며 놀라워했다.

세븐은 이어 "처음 호동 형을 봤을 때가 19세였다"며 수줍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강호동은 "당시 '바퀴 달린 신발' 퍼포먼스가 엄청났다. 이후에 국내를 넘어 일본이랑 미국까지 진출하지 않았냐, 내가 너에 대해 많이 알고 있다"며 세븐을 칭찬했다.

세븐은 임지호의 ‘웰컴 티’와 ‘모둠튀김’ 간식을 맛보면서 “어린 시절 부모님이 뷔페를 하셨다”고 밝혀 부러움을 자아낸다. “점심 시간마다 친구들이 내 책상으로 모였다. 학창 시절이 인기 전성기”라고 자폭한 세븐은 임지호의 음식을 ‘폭풍 먹방’하며 날카로운 미식평을 내놓기도 했다. 세븐은 이어 즉석 ‘주방 보조’로 나서며 탁월한 요리 솜씨를 발휘해 새로운 면모를 선보였다.

정장을 입고 등장한 허재는 “임지호 선생님을 보기 위해 격식을 차렸는데, 이게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간식으로 준비된 모둠 튀김을 먹고자 평상에 둘러앉았다. 강호동은 허재에게 “이 형이 화내는 건 세계 챔피언”이라며 디스했다. “첫인상은 ‘술코’”라는 임지호의 ‘돌직구 발언’에 “제가 냄새 좀 맡죠”라고 받아쳤다.

이후 강호동은 허재의 오른손 새끼손가락이 굽은 것을 발견하고 언급했다. 이에 허재는 “시즌 중반에 인대가 끊어진 상태에서 시합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술을 했는데도 며칠 뒤에 원상태로 돌아오면서 손가락이 굽었다”고 말했다. 허재가 “이 상태로 4년 정도 운동을 계속했는데, 세 손가락으로 슛을 쏘며 버텼다”고 덧붙이자, 임지호는 “참 자랑스러운 세 손가락”이라며 허재의 손을 쓰다듬었다.

세븐은 임지호 셰프가 정성스레 차린 '칭찬 밥상'을 받고서는 '폭풍 먹방'을 했다. 강호동은 "짝꿍은 잘 있어?"라고 물었다. 이에 세븐은 "친구처럼 잘 지내고 있다"며 연인 이다해를 언급했다.

세븐은 "(이다해와) 84년생 동갑이라, 소꿉놀이 하듯이 잘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바로 옆 황제성의 귀에 대고 "부모님은 그 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한번 여쭤봐"라고 속삭여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세븐은 "형, 다 들려요"라고 말했다. 이어 "여자친구가 동갑이지만 성숙하고 예의바르다. 누나 같기도 하고 배울 점이 많다. 항상 제가 부족한 느낌을 받는다"라고 말하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한편, MBN ‘더 먹고가’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