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3008 0022020113064483008 05 0508003 6.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62186000

여제에 밀린 이재영? 욕심을 버린 이재영!

글자크기

부담 버리고 부상 털어낸 에이스

공격·수비 주요 부문 5위 밖으로

MVP 독차지 예년과는 다른 상황

타이틀 대신 통합 우승에만 전념

중앙일보

올 시즌 이재영은 ‘배구 여제’ 김연경에게 에이스 자리를 내줬다. 그래도 낙담하지 않는다. 덕분에 부담과 부상을 털어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 프로배구 최고 스타 이재영(24·흥국생명)이 2020~21시즌 V리그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다. 주요 개인 순위 가운데 5위 안에 드는 부문이 없다. 9경기에 나와 득점 6위(181점), 공격 성공률 6위(37.64%)다. 공격수 치고는 리시브가 발군이었는데, 그는 이번 시즌 이 부분 11위(32.86%)다. 지난 시즌에는 무릎 부상으로 17경기밖에 나오지 못하고도 득점 5위(432점), 공격 성공률 4위(40.58%), 리시브 5위(38.64%) 등이었다.

2014년 프로에 입문한 이재영은 공격력과 수비력을 고루 갖춰 단숨에 수퍼스타로 떠올랐다. 2014~15시즌에는 신인상, 16~17시즌에는 정규리그 MVP, 18~19시즌에는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올스타전 MVP를 수상했다. 15~16시즌부터 18~19시즌까지 4시즌 연속으로 국내 선수 득점 1위였다. 그야말로 꾸준한 톱클래스였다. 이런 활약으로 올해 4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연봉 총액 6억원에 계약했다. 팀 내 연봉 1위다.

화려한 새 시즌을 예고했던 이재영이 화제의 중심에서 밀려난 건 ‘배구 여제’ 김연경(32·흥국생명) 영향이다. 해외 생활을 접고 귀국한 김연경이 같은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김연경은 득점 4위(221점), 공격 성공률 1위(47.88%), 서브 1위(세트당 평균 0.46개) 등 팀을 넘어 리그 전체 최고 선수로 떠올랐다. 수훈 선수 인터뷰도 김연경 독차지다. 그나마 이재영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쏠리는 건 공개 열애 중인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투수 서진용(28)이 경기장을 찾아 응원할 때 정도다.

그런 상황에서도 이재영은 여느 시즌처럼 씩씩하고 밝은 모습이다. 그는 “지치지 않는 시즌이라 정말 좋다. 그간 (김)연경 언니처럼 존재감 있는 공격수가 없어 힘들었다. 이제는 부담이 줄어서 좋다”며 웃었다. 그는 데뷔 시즌부터 팀의 에이스로서 책임을 짊어졌다. 그는 항상 “내가 잘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부담이 적지 않았다. 6년 만에 자신을 짓누르던 ‘막내 에이스’ 꼬리표를 떼어냈다. 승부처에서 그에게 집중됐던 공격도 이번 시즌에는 김연경과 분담한다. 공격 점유율을 보면 이재영이 34.59%, 김연경이 31.45%로 비슷하다. 쌍둥이 동생인 세터 이다영(24·흥국생명)과 함께 뛰는 것도 이재영에게는 힘이 된다.

이재영이 또 하나 얻은 게 있다면 부상 악몽에서도 벗어났다는 점이다. 전에는 공격이 몰려 점프를 많이 하다 보니 고질적인 무릎 통증에 시달렸다. 지난 시즌까지 이재영은 경기가 끝나면 무릎에 얼음팩을 찼다. 늘 지친 얼굴로 구단 버스를 올랐다. 이번 시즌에는 얼음팩도, 지친 표정도 볼 수 없다. 그는 “무릎에 물이 차지 않는다. 웨이트 트레이닝이나 몸 관리는 지난 시즌과 크게 다르지 않은데, 몸이 가뿐하다”며 좋아했다.

아무리 그래도 스포트라이트를 받던 에이스 시절이 그립지 않을까. 이재영은 고개를 저었다. 그는 “아쉬운 마음은 전혀 없다. 평소 (이)다영에게도 ‘점수가 꼭 필요한 순간에는 공을 (김)연경 언니에게 띄워야지’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재영은 원래 승리욕이 강했다. 김연경은 그런 그에게 “욕심을 내려놓는 것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연경을 잘 따르는 그는 “욕심은 버리려고 한다. 팀 통합 우승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흥국생명은 개막 9연승으로 1위(승점 25)다. 2위 GS칼텍스(6승 4패, 승점 18)와 승점 차가 7인데, 격차는 점점 더 벌어지는 추세다. 이재영은 “방심하지 않을 거다. 매 경기 이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