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7199 0242020113064487199 01 0102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95240000

尹 파동 일파만파…"검찰 기자단 해체해 달라" 靑 청원 20만명 돌파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검찰 출입기자단을 해체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참여 인원이 답변 충족 기준인 2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26일 ‘병폐의 고리, 검찰 기자단을 해체시켜 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원은 나흘만인 30일 오전 9시 기준 20만 2947명이 동의했다.

이데일리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에 대해서는 청와대 담당 비서관이나 부처 장·차관 등을 통해 공식답변하고 있다.

청원인은 “무소불위의 검찰 뒤에는 특권을 함께 누리며 공생하는 검찰 기자단이 있다”라며 “최근 오마이뉴스 ‘검찰 기자단, 참으로 기이한 집단’을 읽어보니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검찰, 그 뒤에 숨어 특권을 누려 온 검찰기자단의 실체가 낱낱이 보인다. 어느 정도 짐작은 했지만 이 정도라니 놀랍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원인은 검찰 기자단 가입이 까다롭고 어렵다는 점과 비출입사와 취재 차별이 있다는 점을 거론하며 “이런 폐쇄성 속에서 특권을 누리는 자들끼리 은근한 우월의식을 바탕으로 그들만의 폐쇄성은 더 짙어지며 패거리 문화가 싹트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검찰 기자단 내 취재 관행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가장 큰 문제는, 검찰이 출입 기자에게 피의사실을 슬쩍 흘리고, 기자들은 그것을 ‘단독’이라며 보도하며 나머지 언론들은 그것을 마구 베끼어 쓰기 바쁘다”면서 “검찰이 흘려준 말 한마디면 신문, 뉴스에 도배돼 순식간에 거짓도 사실이 돼버린다. 정보를 흘려주는 검찰관계자를 기자들 사이에서 ‘편집국장’이라고 부르고 있다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개탄했다.

청원인은 “무소불위 검찰과 그에 기생하며 특권을 누리는 검찰 기자단의 말 한마디, 글 한 줄로 더 이상 대한민국이 농락당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며 “청와대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병폐의 고리인 검찰 기자단부터 해체해달라”고 촉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