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8965 0182020113064488965 05 0507002 6.2.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6697524000

美 CBS스포츠 “김하성, 최대 6년 6000만 달러 계약 규모 예상”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미국 유력 매체인 CBS스포츠가 포스팅(비공개 입찰경쟁)으로 메이저리그 진출에 나선 김하성(25·키움 히어로즈)의 계약 규모를 예측했다.

CBS스포츠는 30일(한국시간) “김하성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메이저리그 도전에 나선 김하성을 소개하고, 분석한 기사다.

여기서 CBS스포츠는 “김하성은 메이저리그 연착륙이 가능한 선수다. 김하성은 향후 5년 동안 매 시즌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WAR) 4 정도를 찍을 선수다. 이 정도면 1억달러의 가치가 있다”라며 “다만 구단 재정 상황이 좋지 않아 연간 700만 달러~1000만 달러에 6년 계약을 맺는 게 가능하다”고 예상했다.

매일경제

미국 CBS스포츠가 김하성의 몸값을 예상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김하성의 몸값 산출 기준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빅리그에 입성한 두 명의 일본인 타자들이다. 아키야마 쇼고(신시내티 레즈)가 3년간 2100만 달러, 쓰쓰고 요시토모(탬파베이)가 2년 1200만 달러를 받았다. 다만 김하성은 이들보다 더 젊고, 수비포지션도 유격수이기에 경쟁력이 있다는 것이다. CBS스포츠는 “25세라는 나이가 매력적이다. 김하성은 지난 4년간 KBO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선수 중 한 명이다. 한 시즌 12~15개 이상 홈런을 칠 수 있는 재능 있는 선수다”라며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이 매체는 LA 에인절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필라델피아 필리스, 텍사스 레인저스, 신시내티 레즈, 시카고 컵스 등이 김하성에 관심을 가질 수 있다는 구단이라고 봤다. 또 뉴욕 양키스나 보스턴 레드삭스 등 전통의 구단들도 김하성에 관심을 가질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겨두기도 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