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9106 0182020113064489106 08 0803001 6.2.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97771000

치매 골든타임 잡는다…SKT, 어르신 치매예방 민관연합군 결성

글자크기
매일경제

SK텔레콤 을지로 사옥. [사진 제공 = SK텔레콤]


SK텔레콤이 기초 지자체·사회가치투자기관·사회적 기업과 부여군 '치매 안심구역' 조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SK텔레콤은 팬임팩트코리아,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행복나눔재단, 비플러스, 엠와이소셜컴퍼니(MYSC), 차의과대학교, 이모꼭, 행복커넥트 등 8개 기업·기관과 30일 서울 명동 커뮤니티 하우스 마실에서 충청남도 부여군이 진행하는 '경도인지장애자 치매 발병률 감소를 위한 사회성과보상사업(Social Impact Bond, SIB)'의 시작을 알리는 출범식을 개최했다.

사회성과보상사업은 민간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한 자본·인력·기술 등을 투자해 사업을 진행하면 정부·지자체가 성과에 따라 투자금에 인센티브까지 제공하는 사업이다.

외국에서는 사회문제 해결의 효과적인 수단으로 이미 자리매김했으며 국내에서는 2015년 서울시가 광역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부여군 사회성과보상사업은 기초 지자체 차원의 첫 사업이다.

참여사들은 내년 초부터 매년 부여군의 경도인지장애 어르신 100명씩 3년간 총 300명을 대상으로 치매 발병률을 낮추기 위한 민관협력 사업을 시작한다. 경도인지장애 단계는 치매로의 이행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 상태로 치료 및 예방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치매 예방의 '골든타임'이다.

참여사들은 ▲인공지능돌봄 등 최신 ICT 활용 ▲전문 인지훈련 프로그램 '메타기억교실' 등 다양한 치매 예방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다.

이번 사업에서 SK텔레콤은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NUGU) 등 최신 ICT 서비스를 지원하고, 인공지능돌봄 및 치매 예방 관련 다년간의 사업 운영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자문 및 후원에 나선다. SK텔레콤은 2019년 9월 부여군과 '치매 예방을 위한 사업 협력 MOU'를 체결하며 사업 시작 단계부터 협력을 이어왔다.

운영기관인 팬임팩트코리아는 서울시 사회성과보상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본 사업을 총괄한다.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행복나눔재단·비플러스·엠와이소셜컴퍼니(MYSC)는 사업에 필요한 비용을 선투자하고, 행복커넥트·차의과대학교·이모꼭은 전문 의료진의 연구 경험을 기반으로 직접 사업을 수행한다.

일반적으로 노인 치매 발생률이 1년에 1~2% 수준인 반면, 경도인지장애의 치매 이환율은 약 15% 수준으로 매우 높다. 부여군 사회성과보상사업의 평가기관은 부여군 어르신들의 치매 이환율을 1년마다 측정, 3년 후 7.5% 이하로 떨어질 경우 참여사에 투자 금액의 최대 24%를 인센티브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번 민관 협력으로 어르신 개인의 웰빙뿐만 아니라 노령인구 증가에 따른 치매 관련 사회적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부여군은 민간 투자자들의 자발적 투자로 예산을 효율적으로 집행하고, 민간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활용해 전문적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웅환 SK텔레콤 유웅환 SV 이노베이션센터장은 "사회성과보상사업은 날로 복잡해지고 다양해지는 사회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이라며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5G 시대 기술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혁신적인 시도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사진 제공 = SK텔레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승한 기자 winon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