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7981 1102020113064507981 08 0803001 6.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26867000

KTH-KT엠하우스 합병... '디지털 커머스 전문기업'으로 출범

글자크기
양사 이사회 11월 30일 합병 결의, 내년 7월 합병법인 출범 계획
TV쇼핑 플랫폼과 모바일 쿠폰 기반 커머스 역량 결합해 시너지 기대

KTH와 KT엠하우스는 30일 이사회를 열어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KTH이고 합병비율은 약 1대 13.3으로, KT엠하우스 주식 1주당 KTH 신주 13.3주가 배정된다.

조선비즈


양사는 당국의 기업결합심사와 내년 5월쯤 주주총회 등을 거쳐 2021년 7월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양사는 T커머스 선도 사업자인 KTH와 모바일 쿠폰에 강점을 가진 KT엠하우스의 커머스 사업 역량을 결합해 KT그룹의 디지털 커머스 전문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그룹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ICT 역량을 활용해 차별화된 사업 모델을 구축하는 등 유통 경쟁력을 높이고 기업 가치를 높인다는 목표다.

특히 KTH의 유통 인프라와 KT엠하우스의 3만개 기업고객, 9만개 오프라인 가맹점을 활용해 고객 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KTH는 국내 최초 T커머스 서비스인 K쇼핑을 선보이는 등 TV쇼핑 기반 커머스 역량을 강화해왔다. 최근 3년간 K쇼핑 매출은 연평균 성장률 30%를 기록했고, 같은 기간 KTH의 매출과 영업이익도 각각 19%, 37% 증가했다.

KT엠하우스는 모바일 쿠폰 시장의 초기 사업자로, 모바일 쿠폰 '기프티쇼'의 올해 판매금액이 5000억원을 넘어섰다. KT엠하우스의 최근 3년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7%, 21% 증가했다.

이필재 KTH 대표는 "양사가 ICT 기반의 커머스 경쟁력이라는 공통분모를 토대로 거대한 디지털 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이번 합병으로 디지털 대전환 시기를 빈틈없이 준비하고 새로운 기회를 찾아 성장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문정용 KT엠하우스 대표는 "이번 합병이 모바일 쿠폰 시장의 선두 사업자에 안주하지 않고 신개념 커머스 신사업을 지속해서 구현해 나가며 시장의 판을 바꾸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