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966 0362020113064509966 08 0801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5860000

SK그룹, 15년만에 본사 서린빌딩 재인수 나선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SK 서린빌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그룹이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 서린빌딩’ 재인수에 나선다. SK그룹은 2005년 SK인천석유화학(옛 인천정유) 인수를 위해 이 빌딩을 미국의 투자은행에 매각했다. 1조원에 육박하는 부담스러운 금액임에도 20년째 본사로 사용하는 등 그룹의 상징성을 고려했다는 분석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SK㈜는 이달 중순 하나대체투자운용 측에 서린빌딩에 대한 우선매수권(콜옵션)을 사용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우선매수권 행사 가격은 예비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던 이지스자산운용이 제시한 3.3㎡당 3,900만원 선으로 알려졌다. 서린빌딩의 연면적이 8만3,801㎡인 점을 고려하면 인수가는 9,900억원가량으로 추정된다.

SK그룹이 우선매수권을 행사하기로 함에 따라 이지스자산운용의 서린빌딩 인수는 무산됐다.

업계에서는 SK가 서린빌딩을 인수한 뒤 리츠(부동산투자회사)를 활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조만간 국토교통부에 리츠 자산관리회사(AMC) 예비 인가를 신청하고 이후 본인가 등을 거쳐 투자자 모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SK㈜ 관계자는 “추후 절차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으며, 현재 다양한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SK그룹은 2005년 인천정유 인수 자금 확보를 위해 서린빌딩을 약 4,500억원에 뱅크오브아메리카(BoA)메릴린치에 매각했으며, 이후 서린빌딩을 임차해 사용해 왔다.

지하 7층, 지상 35층 규모의 SK 서린 빌딩은 지주사인 SK㈜와 SK이노베이션, SK ES 등 주요 계열사들이 입주해 있다.

특히 최태원 회장의 선친인 고 최종현 회장이 여의도와 을지로 등에 산재한 그룹 계열사들을 한데 모으기 위해 생전에 의욕적으로 건립을 추진한 건물로, 35층에는 최종건 1대 회장과 최종현 2대 회장의 흉상이 있는 등 SK그룹에는 상징성이 큰 곳이다. SK그룹의 서린빌딩 임대차계약은 내년 3월 만료된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