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1281 0292020113064511281 06 0602001 6.2.3-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46180000 related

'밥심' 최환희 "故 최진실 아들 꼬리표 지우고 독립된 가수 되고파" 이영자홍진경 응원[종합]

글자크기
OSEN

최환희


[OSEN=김은애 기자] 고(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가 Z.flat으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강호동의 밥심’에는 고(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홍수아가 출연했다.

강호동은 최환희에 대해 “어릴 때 봤다”라고 말문을 열었고 김신영은 “잘 자라줘서 고맙다”라고 밝혔다. 최환희는 김치수제비, 소고기 등심구이를 주문했다. 이에 강호동, 김신영, 남창희는 함께 요리를 만들었다.

20살이 된 최환희는 훈훈하게 자란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최환희는 “PC방에서 10시 넘어 게임을 할 수 있다”라며 “술을 못마시진 않는다. 술을 마시고 실수한 적은 없다. 할머니도 걱정하시지 않는다. 20살이 됐으니 내가 할머니를 모셔야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환희는 “지금 할머니와 단둘이 살고 있다. 동생은 지방에서 학교를 다니고 있다. 지금은 동생의 병이 완치되서 잘 살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OSEN

강호동의 밥심


최환희는 “집에서 돈을 벌 수 있는 사람이 나밖에 없지 않나. 가장이 됐다”라며 “성인이 되면서 새로운 길을 걷게 됐다. 시작을 하면서 좋은 기운을 얻고 싶었다. 이맘때 엄마의 기일이다. 엄마가 해준 음식 같은 것을 먹고 싶었다”라고 출연계기를 말했다.

최환희는 “엄마가 김치수제비를 자주 해주셨다. 나뿐만 아니라 촬영 후 동료분들에게도 해줬다”라고 떠올렸다.

이와 함께 최환희는 김치수제비를 맛있게 먹었다. 그는 얼큰한 김치수제비 맛에 “숙취가 심한 날 먹으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해 강호동, 김신영의 폭소를 유발했다.

최환희는 “집에서 만든 맛을 먹는 것은 10년이 넘은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최환희는 힙합 뮤지션으로 시작을 알려 눈길을 끌었다. 최환희는 “어머니를 따라 훌륭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라며 “그런데 연기가 안맞더라. 음악은 내가 원하는 감정을 표현할 수 있으니까 좋았다. 미리 끊어둔 연기수업만 다 받고 멀리했다”라고 털어놨다.

최환희는 “내가 다른 사람들이랑 다른 배경을 갖고 있지 않나. 남들과 내가 비교될 때도 있었다. 남들의 평범함이 부럽기도 했다. 내 환경은 내가 선택해서 가지게 된 것이 아니지 않나. 문득 그런게 부러웠다. 그런 생각이 들 때마다 노래를 찾아들었다. 그런 것을 찾아듣다가 딱 힙합이 걸렸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힙합은 다룰 수 있는 주제가 제약이 없어서 좋았다”라며 “친구들과 프리스타일하며 놀았는데 가사쓰는 것이 재밌더라. 학교 축제에서 힙합동아리 공연을 함께 하게 됐는데 너무 좋았다. 내 차례가 되서 랩을 하는데 짜릿했다. 난 음악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바로 용돈 모아서 장비를 샀다”라고 밝혔다.

여기에 최환희는 직접 만든 비트, 가사로 완성된 음악을 들려줬다. 최환희는 저음 보이스와 뛰어난 랩실력으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OSEN

강호동의 밥심


최환희는 자신의 고민에 대해 “내가 평범한 사람은 아니지 않나. 안좋은 점들도 많았지만 득이 있었다. 사람들도 최진실의 아들이니까 혜택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음악을 못했다면 음악을 시작하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이 음원을 낸 뒤 ‘최진실의 아들이라서’ ‘회사 빽있네’ 이런 반응을 보이실 것 같아 걱정된다. 이제 최진실 아들이라는 꼬리표를 벗어나고 싶다. 그 그늘이 날 보호해줬지만, 그늘을 벗어나서 독립된 아티스트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소망했다.

또한 최환희를 위해 프로듀서 로빈이 등장했다. 로빈은 “YG프로듀서이자 환희 소속사 대표인 로빈이다”라고 소개했다. 로빈은 ‘뽀로로’ 노래를 비롯해 악뮤, 워너원, 이하이 등과 작업했다.

로빈은 “내가 만든 곡이 알려지면서 음악을 시작하려는 사람들의 상담이 많아졌다. 그러다 환희에게 연락이 왔다. 환희의 음악을 듣자마자 취미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숙제를 내주기 시작했다”라며 “숙제를 갖고 왔는데 아마추어가 아니었다. 그때 확신이 들었다. 얘는 음악을 해야겠다라는 생각이 들더라. 나도 음악을 30년 했다. 저하고는 차원이 다른 느낌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에 힘입어 최환희는 지난 20일 활동명 Z.flat으로 '디자이너'를 발표하며 가수로서 첫 발을 내딛었다. 최환희가 직접 작사, 작곡한 '디자이너'는 밝은 힙합 장르로 경쾌한 신스와 플럭 소리,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곡이다.

최환희는 “성공한다면 할머니와 준희에게 용돈을 두둑히 주고 싶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OSEN

강호동의 밥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 말미에는 홍진경, 이영자가 영상편지를 보냈다. 홍진경과 이영자는 가수 데뷔를 응원하며 “사랑해”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이영자는 “최고가 되지 않더라도 최선을 다하면 된다. 이모는 너를 지지해”라고 힘을 보탰다.

최환희는 “이모들이 밥도 잘 사주시고, 용돈도 주신다. 나중에 다 돌려드릴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OSEN

강호동의 밥심


반면 홍수아는 SBS 아침드라마 ‘불새 2020’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홍수아는 “너무 좋다. 늘 논란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했는데 연기로 1위하니까 좋다. 내가 좋은 작품을 만나서 좋은 연기를 하고 있구나라고 생각이 든다”라고 밝혔다.

홍수아는 성형수술한 이유로 “5,6년 전에 작품이 없었다. 가벼운 역할들 뿐이었다”라며 “그러던 찰나에 중국에서 작품제안이 들어왔다. 중국에서 첫 영화, 첫 주연을 한 뒤 드라마를 찍게 됐다. 청순가련한 역할이었다. 내가 외꺼풀인데 메이크업으로 표현하는 것에 한계가 있었다. 그때 마침 제작사에서 수술을 제안했다. 쌍꺼풀 수술을 했는데 반응이 좋았다. 제작사에서도 맘에 들어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홍수아는 “중국에선 반응이 좋았는데 한국에선 난리가 났다”라며 “저를 찾아주는 곳에 맞출 수밖에 없었다. 연기를 하는 자체가 행복했다. 그 제안을 뿌리칠 수 없었다. 하고나니 중국반응은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또 홍수아는 “중국에서 영화제작발표회 후 한국에 들어오는 상황이었다. 여권사진이 쌍꺼풀 수술 하기 전이었다. 출입국관리소에서 ‘이건 너가 아니다’라고 하더라. 중국에서 못나가게 하더라. 결국 수술을 고백했다. 공항직원들이 다 모였다. 내 사진과 실물을 비교했다. 그동안의 출입국 기록으로 위기를 모면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홍수아는 “성형수술에 대한 악플은 괜찮았다. 그러다 출연한 한국 드라마 시청자 게시판에 안좋은 글들이 많았다. 내 욕심으로 인해 작품이 욕이 먹으니까 너무 죄송했다. 민폐인 것 같더라. 반면 SNS로 성형 관련 문의가 많이 온다. 몇분에게 알려드렸는데 실제로 그 병원이 대박이 났다”라고 토로했다.

OSEN

특히 홍수아는 “성형수술한 것은 후회가 없다. 다만 작품에 같이 출연한 배우들에게 미안할 뿐이다”라며 “나 홍수아는 더이상 성형을 하지 않겠다. 이제 연기력으로 인정받는 연기자가 되겠다”라고 선서했다.

홍수아는 연애에 대해선 “중국 가기 전에 남자친구가 있었다. 그런데 한국에 와서 남자친구 집에 찾아갔는데 여자가 있더라. 처음에 그 여자가 사촌동생이라고 했다. 그렇게 바람이 났다. 한동안 남자를 못만났다. 그 후로 조금씩 만났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다 홍수아가 절친으로 꼽은 허이재가 깜짝 방문했다. 허이재는 홍수아의 중국활동에 대해 “돈을 많이 벌어서 부러웠다. 잘되서 나를 꽂아넣으렴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톱스타더라. 절대 한국에 오지마라고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홍수아는 눈수술을 하기 전 허이재의 입김이 있었다고 말했다. 홍수아는 “이미지 변신을 하고 싶었던 것을 알았다. 그래서 추천했다”라며 “사람들이 악플을 달면 나도 댓글을 달았다. 친구니까 속상했다”라고 전했다.

홍수아는 “홍수아 실제로 보면 예쁘다는 내용으로 댓글을 달았다. 거기에 또 ‘너 홍수아지?’ 라는 대댓글이 달렸다”라고 거들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강호동의 밥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