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1573 1102020120164511573 03 0310001 6.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48814000

GM, '사기 논란' 니콜라와 협력 '없던 일'… "지분 취득 안하기로"

글자크기
사기 논란 휩싸인 니콜라…국내 투자자도 혼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사기 논란'에 휩싸인 수소 트럭 스타트업 니콜라의 지분을 취득하지 않기로 했다. GM은 지난 9월 ‘제 2의 테슬라’라고 불리던 니콜라와 전략적 제휴를 맺기로 합의하며 니콜라 지분 11%를 확보할 예정이었지만, 곧바로 니콜라가 존재하지도 않는 수소 트럭으로 기업을 홍보하고 있다는 사기 논란이 불거졌다.

30일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에 따르면 GM은 니콜라의 지분을 취득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니콜라가 개발 중인 상업용 수소트럭 공동개발 계획도 불투명해지게 됐다. 다만 GM은 니콜라가 앞으로 출시할 예정인 픽업트럭 '배저'(Badger)에 연료전지 등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선비즈

니콜라 수소트럭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트레버 밀턴 니콜라 창업자./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M은 지난 9월 초 니콜라와 수소차 공동개발과 지분투자를 위한 전략적인 제휴를 맺기로 합의했다. 합의에 따르면 GM은 20억달러(약 2조2000억원) 상당의 니콜라 지분 11%를 취득할 예정이었다. GM은 현금 투입 없이 지분을 취득하는 대신 수소차 생산에 필요한 연료 전지와 전기 배터리를 니콜라에 공급할 예정이었다. 이런 소식이 전해지자 니콜라 주가가 급등하기도 했다.

하지만 GM과 니콜라의 협력이 이뤄질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진 직후 니콜라는 사기 논란에 휩싸였다. 공매도 전문기관인 힌덴부르크 리서치가 니콜라의 기술력과 생산 능력에 의문을 표하면서 창업자의 사기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이에 따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미 법무부가 조사에 착수했다. 여론이 악화되자 창업자 겸 회장이었던 트레버 밀턴은 결국 사임했다.

당시만 해도 GM은 "니콜라에 대한 적절한 실사를 거쳤다"며 협력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고수했지만, 결국 지분 취득을 포기하기로 했다. GM은 전기차가 내연기관차를 대체하는 전환 시기, 친환경 모빌리티로 향하는 기업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니콜라와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GM의 이번 결정으로 니콜라 투자자들은 큰 혼란에 빠지게 됐다. 니콜라의 사기 의혹이 제기된 이후에도 일부 투자자들은 GM을 포함한 글로벌 기업이 니콜라와 계속 협력할 것이라는 이유로 니콜라의 기술력을 신뢰해 왔기 때문이다.

니콜라는 국내 투자자들이 많이 투자한 미국 종목이기도 하다.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10월(1~31일) 국내 투자자들은 니콜라 주식을 2333만5237달러(약 264억7000만원) 순매수했다. 이는 순매수 결제금액 기준으로 10월 전체 해외 주식 중 12위에 해당한다.

연선옥 기자(actor@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