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1651 0682020120164511651 04 0401001 6.2.2-RELEASE 68 동아일보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749780000

美전문가 “김정은, 2~3주 前 중국산 코로나 백신 맞았다”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 관계자들이 중국의 도움으로 중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의 북한 전문가인 해리 카지아니스 미 국익연구소(CNI) 한국 담당국장은 30일(현지 시간) 외교안보 전문매체 ‘1945’에 익명의 일본 정보 요원 두 명을 인용해 “최근 2~3주 내에 김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관료들이 중국의 백신을 공급받아 접종받았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접종받은 백신의 제조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현재 중국에서는 국영 제약사 시노백 등을 포함해 3~4개의 백신이 개발되고 있다.

중국 백신은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앤테크, 미국 모더나,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등 서구 제약사처럼 3상 임상실험 연구결과를 공개하지 않아 효과성과 안전성이 검증된 상태가 아니다. 김 위원장이 접종받은 백신의 효과를 장담할 수 없다는 의미다.

다만 외교안보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의 백신 접종이 북중 우호관계를 보여주는 단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 미 보수성향 씽크탱크 카토연구소의 테드 갤런 카펜터 선임연구원은 “김 위원장은 정치경제적 측면에서 중국 의존도를 줄이려고 노력하지만 여전히 중요한 상황에서의 의존을 묵인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더그 밴도우 카토연구소 선임연구원 역시 “중국 기준으로 북한의 총인구는 극히 적은 수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마음만 먹으면 북한 전체의 (접종을) 도울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를 통해 양국 우호관계도 재확인할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