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1702 0022020120164511702 01 01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50644000

박성중 "文, 짜파구리 땐 잘 나서놓고···숨지말고 책임져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배제 처분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며 “뒤에서 숨지 말고 책임과 부담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대통령은 국정의 최고 책임자이자 두 분(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에 대한 인사권자이기 때문에 의사를 명확히 표현해야 한다”며 “이 사안이 상당히 시간을 오래 끌었고 국민의 피로도도 굉장히 높은 상황이라 대통령이 어느 정도 국민 여론을 통합하고 어루만져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쭉 보면 대통령은 인기 있는 사안에는 잘 나서는데 부담되는 사안은 잘 나서지 않는다”며 “예를 들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이나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 선거, 월성 1호기 등과 관련해선 한마디도 못 하고 있는데, 지난번 보니까 기생충 관련해서는 짜파구리 파티도 잘 나오고 방탄소년단도 잘 나오다”고 꼬집었다.

검찰을 겨냥한 메시지라는 해석이 나온 문재인 대통령의 수석·보좌관회의 발언에 대해선 “참 술에 술 탄 듯 물에 물 탄 듯 일반론적인 이야기”라고 말했다. 또 “저희는 윤 총장을 옹호하는 게 아니다. 윤 총장이 우리 당에 온 것도 아니지 않으냐. 그분은 칼날 위에 서 있는 검사”라며 “자기한테만 수사하면 그게 난리고 적폐 수사가 아니고 적폐 검찰이고 남을 수사하면 그건 아니다? 이런 (정부·여당의) 판단은 곤란하다”고 했다.

반면 같은 방송에 출연한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런 야당의 요구에 대해 “월성 1호기 사건이든 옵티머스 사건이든 대통령이 이야기하면 또 수사개입이라 할 거 아니냐”라며 “답정너, 그게 바로 야당이 문 대통령을 공격하는 방법”이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지금 뭐라고 하든 이야기를 하면 가만히 있어라, 하지 않고 있으면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대통령이) 무엇을 언급하고 안 하고, 야당이 묻는 말에 답변을 안 한다고 해서 책임지지 않는 게 아니라 보다 크게 고민하고 책임지는 방법으로 묵묵히 하루하루 역할을 수행하고 계신다. 국민과 소통한다”고 강조했다.

또 직무배제 조치 뒤 대응에 나선 윤 총장을 겨냥해선 “사실 여기까지 온 게 민망한 일”이라며 “인사권자에 대들고 스스로 공무원이라는 기본적인 태도와 자세도 몰각하고 있다. 그래서 법정에서 기어이 싸워 나서려는 모습이 결국 법정에 있는 게 부당한, 법무부 장관의 부당함에 대한 싸움이 아니라 국민하고 싸우고 있다는 것을 아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