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1748 0242020120164511748 02 02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751930000

美전문가 “北김정은, 중국산 코로나 백신 맞았다”

글자크기

북한 전문가, 기고 글 통해 주장

中 정부가 백신 후보군 공급

김씨 일가와 다수 최고위층

최근 2~3주 동안 백신 접종

“어떤 백신인지는 확인 안돼”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 정부가 공급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 싱크탱크 국익연구소(CNI)의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담당 국장은 30일(현지시간) 국가안보를 주제로 한 웹사이트인 ‘1945’에 기고한 글에서 이같이 적었다.

카지아니스 국장은 익명의 일본 정보 당국자 2명을 인용해 “김정은과 복수의 김씨 일가 내 최고위급 당국자, 지도층이 중국 정부가 공급한 백신 후보군으로 지난 2~3주 동안 백신을 접종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그는 중국의 어느 업체가 제조한 백신인지는 소식통도 확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지난해 6월2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금수산 영빈관을 산책하는 모습(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카지아니스 국장은 또 피터 J. 호테즈 국립열대의과대학 학장의 발언을 인용, “중국에는 백신 개발기업 시노백과 캔시노바이오를 포함해 최소 3~4개의 서로 다른 백신이 존재한다”고 전했다.

호테즈 학장은 “중국이 일부에선 연간 50억회 분량의 서로 다른 백신을 생산한다고 추정할 정도로 세계 최대 백신 생산국이라는 점, 북한에 역사적으로 (물품 등) 공급자 역할을 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한다는 사실은 놀랄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카지아니스 국장은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에 관한 의문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또 김 위원장 등이 효과적이지 못한 백신을 접종했을 때 어떤 일이 생길지, 다른 백신으로 재접종을 할 수 있는지에 관해선 접촉한 전문가들도 분명한 답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외교안보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의 백신 접종이 북중 우호관계를 보여주는 단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 미 보수성향 씽크탱크 카토연구소의 테드 갤런 카펜터 선임연구원은 “김 위원장은 정치경제적 측면에서 중국 의존도를 줄이려고 노력하지만 여전히 중요한 상황에서의 의존을 묵인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더그 밴도우 카토연구소 선임연구원 역시 “중국 기준으로 북한의 총인구는 극히 적은 수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마음만 먹으면 북한 전체의 (접종을) 도울 수도 있다”고 봤다.

한편 북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공식적으로 보고된 바는 없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는 북한이 제공한 수치를 토대로 한 최근 보고서에서 “북한에 6137명의 의심 증상자가 있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