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1836 0802020120164511836 01 0101001 6.2.2-RELEASE 80 프레시안 35454417 false false false false 1606752572000

이재명 "5.18 헬기 사격 인정...전두환 여죄 규명 특검 하자"

글자크기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두환 씨 1심 판결에 아쉬움을 나타내면서도 법원이 1980년 5월 당시 군의 헬기 사격을 인정했다며 정치권에 특검을 요청했다.

이 지사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두환의 사자명예훼손죄에 대한 1심 선고가 오늘 광주지법에서 있었다"면서 "집행유예가 선고된 것은 매우 아쉬운 일이지만, 법원이 전두환 신군부의 기총소사(機銃掃射, 헬기 등 항공기를 이용한 기관총 난사)를 사실로 받아들였다는 데는 큰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전시에 지상의 표적을 공중에서 섬멸할 목적으로 이뤄지는 기총소사가 5월 광주에서 벌어졌다는 것은, 1980년 5월 21일 발포 행위가 방어적인 '자위권 발동'이라는 전두환 측 주장이 날조임을 증명하는 것"이며 "또한 민간인을 향한 기총소사는 신군부 수뇌부가 결단하지 않으면 불가능한 일이기에, 전두환과 그 일당이 민간인 학살에 직접 관여했음을 드러낸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는 전두환과 당시 신군부 지휘부에 새로운 형법상의 '내란목적 살인죄'가 성립되는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재판에서 다뤄진 헬기 사격은 5월 21일 500MD 무장 헬기에 의한 것으로, 지금까지 한 번도 재판과 형사처벌이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전두환·노태우가 내란죄 등으로 법정에 선 1995년에도 검찰은 "실제 공중사격 실시 여부에 대하여는 아무런 기재를 발견할 수 없었다"며 신군부의 주장을 받아들여 불기소했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지난 5월부터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조사 활동을 벌이고 있지만, 위원회 임기는 2년 이상 남았고 전두환은 매우 고령이기에 더 기다릴 수 있는 시간이 없다"면서 "기총소사가 법원에서 사실로 인정된 만큼, 최종 발포 명령 등 전두환의 여죄를 추궁하고 그를 감옥에 보낼 수 있도록 정치권은 특검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또 "광주 운정동의 5.18 민주 묘지에는 이름을 잃은 '무명 열사'의 묘 다섯 기가 남아있다. 당시 만 4세로 추정되는 어린아이의 것도 있다"면서 "전두환 신군부의 광주 학살 기간에 사라진 400여 명의 행방불명자(정부 공식 인정 78명)들은 아직도 가족들에게 돌아오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다시는 나라의 주인이 맡긴 총알과 대검으로 국민이 학살당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발포 명령자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마지막까지 "5.18 진실 규명은 끝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