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2148 0042020120164512148 01 0101001 6.2.2-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6759427000

정 총리, 대통령에 "윤총장 사퇴 불가피"...대통령 "공직자, 선공후사해야"

글자크기
[앵커]
정세균 국무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의 자진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전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의 충돌이 국정운영에 부담으로 작용한다는 보고도 했는데, 사실상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동반 퇴진을 건의한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문 대통령은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닌, 공동체 이익을 받드는 게 공직자라는 말로 사실상 검찰을 겨냥해 권력기관 개혁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총장의 거취에 대한 대통령과 총리의 의견 교환은 주례회동에서 나왔습니다.

정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먼저, 윤 총장 직무배제 사태가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특히 "징계 절차와 상관없이 윤 총장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상태를 자초한 만큼 자진사퇴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여권 관계자가 확인했습니다.

검사들의 집단행동은 공직자 신분을 망각한 부적절한 행동이라는 판단도 밝혔습니다.

정 총리가 추 장관의 거취까지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국정운영 부담'을 들어, 윤 총장과의 동반사퇴 필요성을 간접적으로 건의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의 반응이 어땠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이 주례회동 이후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어느 정도 기류가 감지됩니다.

공직자의 태도를 언급한 발언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위기를 넘어,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 나가야 합니다.]

진통이 따르고 어려움을 겪더라도 개혁과 혁신으로 낡은 것과 과감히 결별해야 새로운 미래가 열릴 것이라고도 강조했습니다.

혁신의 대상 중 하나로 권력기관 개혁도 제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혼란스럽게 보이지만 대한민국이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고,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는 자신감을 국민께서 가져주시기 바랍니다.]

청와대는 연말연시 공직기강 차원의 발언이라며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지만, 다분히 윤 총장과 검찰을 향한 발언으로 읽힙니다.

문 대통령은 윤 총장 징계위원회 결정에 따른 처분을 추 장관이 제청하면,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됩니다.

YTN 차정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