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2656 0962020120164512656 05 0507001 6.2.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69161000

당연했던 MVP 로하스, 잔류위한 KT의 노력 결실 맺을까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KT 로하스. 고척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멜 로하스 주니어(KT)가 2020시즌 KBO리그 최고의 선수로 우뚝 섰다. 이제 관건은 잔류 여부다.

로하스는 지난달 30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KBO 시상식에서 MVP로 선정됐다. MVP는 규정이닝 혹은 규정타석을 채운 선수 또는 개인 부문별 순위 10위 이내 선수 중 투표를 통해 1위부터 5위까지 점수를 합산해 선정한다. 로하스는 투표 결과 653점을 획득해 2위 NC 양의지(374점), 3위는 두산 라울 알칸타라(319점)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KBO리그 최우수 선수로 뽑히는 영예를 안았다.

어찌보면 당연했던 결과다. 로하스는 올해 홈런(47개), 타점(135개), 득점(116개), 장타율(0.680)까지 4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4관왕에 올랐다. 정규 시즌을 몇 경기 남겨두고 아쉽게 타율 1위 자리를 최형우(KIA)에게 내줬지만 비수상 부문(루타·OPS)까지 더해 6개 부문에서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2위를 차지한 양의지는 무관에 그쳤고, 3위 알칸타라는 다승(20승), 승률(0.909) 2관왕에 올랐지만 로하스의 아성을 넘긴 역부족이었다.

MVP 수상으로 로하스는 KBO리그 역사에도 한 획을 그었다. 역대 KBO리그에서 MVP를 수상한 외국인 선수는 5명 뿐이었다. 타이론 우즈(OB·1998년)를 시작으로 다니엘 리오스(두산·2007년), 에릭 테임즈(NC·2015년), 더스틴 니퍼트(두산·2016년), 조쉬 린드블럼(두산·2019년)이 뒤를 이었다. 로하스가 6번째로 외국인 선수 MVP 계보를 이었다. 외국인 타자로 범위를 한정하면 우즈와 테임즈에 이어 역대 3번째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스포츠서울

KT 외국인 타자 로하스가 30일 열린 2020KBO리그 시상식에서 MVP상을 수상한 후 영상으로 소감을 밝히고 있다. 로하스는 투표 결과 896점 만점에 653점을 획득, 2위 NC 다이노스 양의지(374점)를 크게 따돌리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3위는 두산 베어스 라울 알칸타라(319점), 4위는 KIA 타이거즈 최형우(99점), 5위는 NC 드류 루친스키(92점)였다. 사진제공 | KBO


로하스는 수상 직후 “감독님 및 코치, 동료, 프런트의 지원으로 건강하게 시즌을 마칠 수 있었다”면서 “경기장뿐만 아니라 개인 SNS를 통해 늘 열성적인 응원을 해주시는 팬 여러분 덕분에 타격 4관왕과 정규 시즌 MVP를 받을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올해 KT와 로하스의 동행은 해피엔딩으로 마감됐지만, 이젠 내년 시즌 동행을 위해 협상을 진행해야하는 비즈니스 관계가 됐다. 로하스가 “내년에도 KT에 남고 싶은 마음은 변함없다”며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지만, 만족스러운 조건을 받았을 때 해당되는 얘기다. 올시즌 KBO리그를 폭격한 로하스에게 메이저리그와 일본프로야구 구단들의 관심이 지속되고 있다. 이를 감지한 KT는 일찌감치 로하스 측과 접촉해 마음 사로잡기에 나섰다. 로하스 측에 거절하기 힘든 통 큰 조건을 제시했다는 말도 들린다.

내년 시즌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해야 하는 KT에 로하스는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그간 로하스에 대한 해외 구단의 관심 여부를 지켜본 뒤 행동에 나섰던 KT는 이번엔 선제적인 접근으로 전략을 수정했다. 잔류를 위한 KT의 노력은 어떤 결실로 맺어질까. 이제 공은 MVP 로하스에게로 넘어갔다.
superpower@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