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3319 0232020120164513319 08 0803001 6.2.3-RELEASE 23 아시아경제 49138324 false true false false 1606773682000

5G 가입자 '1000만 시대' 열렸다..알뜰폰도 약진

글자크기

지난 4월 시작 5G 서비스

1년반만에 1000만 육박

알뜰폰도 약진

중저가요금제 잇따라 출시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지난해 4월 시작된 5G 서비스가 1년 반 만에 1000만 가입자 시대를 맞게 됐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10월말 기준 무선통신서비스 가입자 통계에 따르면 국내 통신 3사의 5G 가입자 수는 998만3978명으로 집계돼 1000만명에 육박했다. 이는 전월(924만8865명)보다 약 74만명 늘어난 숫자로, 올해 들어 8월말 약 80만명에 이어 2번째로 큰 증가 폭이다. 증가 추이를 고려하면 11월에는 5G 가입자가 1000만명을 넘을 것이 확실시된다.


업계에서는 올해 하반기 아이폰12를 필두로 갤럭시 노트20, 갤럭시S20 FE 등의 마케팅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5G 가입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10월말 업체별 5G 가입자는 SK텔레콤 460만8315명, KT 303만9859명, LG유플러스 233만1928명이었다.


알뜰폰의 약진도 눈에 띈다. 이 기간 알뜰폰 가입자의 증가폭은 161만명을 기록, 3개월 연속 증가했다. 전체 알뜰폰 가입자는 898만1998명으로 900만 고지 달성을 눈앞에 뒀다.


업계에서는 올해 말까지 5G 가입자가 1000만명을 무난히 돌파하고 1200만명까지 도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5G 중저가요금제가 잇따라 출시되면서 가입자 저변이 넓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앞서 KT가 4~6만 원대 중저가 요금제를 내놨고,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5G 중저가요금제 출시를 공언한 만큼 가입자 증가세가 빨라질 것이란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아이폰12 제품군이 5G 전용으로 판매되면서 국내 가입자가 큰 폭으로 늘고, 중저가요금제 출시도 잇따르는 만큼 5G 가입자 증가가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