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5057 0232020120164515057 03 0301001 6.2.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80187000

스타벅스 만나면 '초대박'…SSG닷컴, 새벽배송 매출 20% 증가

글자크기

SSG닷컴 '스타벅스 온라인숍' 품자

새벽배송 주문, 신규고객 모두 증가

한정판 스타벅스 텀블러, 5분만에 완판

'스타벅스 알비백·레디백'은 웃돈 주고 거래

아시아경제

SSG닷컴에서 5000개 한정으로 단독 판매한 '그린 스토조 실리콘 텀블러'가 5분만에 완판되는 기록을 세웠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단독으로 스타벅스 온라인숍을 품은 SSG닷컴의 신규고객과 매출 모두 상승했다. 한정판으로 내놓은 상품은 불과 5분 만에 완판되는 기록을 세우며 '스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1일 SSG닷컴은 지난달 25일 스타벅스 온라인숍 오픈 이후 1주일동안 새벽배송 주문량은 10%, 매출은 과 매출은 20% 늘어났다고 밝혔다. 새벽배송을 처음 이용하는 신규고객 수도 80% 넘게 늘었다. 스타벅스 단독 입점으로 인한 고객 유입 효과가 일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스타벅스 한정판 상품에 대한 열기도 대단했다. SSG닷컴이 단독으로 5000개 한정 판매한 '그린 스토조 실리콘 콜드컵'은 5분만에 완판 기록을 세웠다. 국내 첫 출시소식이 전해지며 오픈과 동시에 구매 고객이 몰렸고 초 단위로 판매가 이뤄지며 오전 10시 5분 59초에 준비 수량이 모두 소진됐다.


'그린 스토조 실리콘 콜드컵'은 스타벅스가 친환경 텀블러 브랜드 '스토조'와 협업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상품이다. 뚜껑과 몸통을 분리해 접을 수 있어 휴대성이 뛰어나며 '컬랩서블 컵'으로도 불린다. 스타벅스코리아는 SSG닷컴 내 스타벅스 온라인숍 오픈을 계기로 '그린 스토조 실리콘 콜드컵' 국내 최초 출시를 결정했다.


굿즈뿐만 아니라 식품도 품귀 현상을 빚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스타벅스 매장 이용이 쉽지 않자 배달 수요가 더 몰렸다. 오픈 첫 날과 둘째 날 모두 '클래식 스콘', '치즈 베이글', '블루베리 베이글' 준비 수량이 모두 팔려나갔다. 이후 25~27일까지 준비한 6~11종의 모든 상품이 소진되는 품귀현상이 지속됐다. SSG닷컴 새벽배송으로만 주문할 수 있는 간편식사 '샌드위치'와 '밀박스' 역시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SSG닷컴 선물하기 서비스로 스타벅스 e카드 금액권과 MD 상품을 선물한 고객도 많았다. ‘e카드 3만원 교환권’과 ‘e카드 5만원 교환권’이 단숨에 선물하기 1위와 2위 상품으로 진입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벅스 신드롬은 이번뿐만이 아니다. SSG닷컴은 지난 10월 '쓱데이'를 기념해 주문금액 20만원 이상을 달성한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스타벅스와 협업해 제작한 보랭가방 '알비백'을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당시 3만개 한정으로 제작한 '그린 알비백'은 이틀 만에 모두 동났다. 전체 행사 기간에는 9만개가 넘는 알비백이 소진됐고, 일부 상품은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5만원 이상의 금액에 거래되기도 했다.


올해 봄에는 이른바 '레디백' 대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스타벅스 측은 내놓는 상품마다 대박 행진이 이어지며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매년 출시하는 굿즈 종류를 플래너 4종과 폴더블 크로스백 3종으로 늘리기도 했다.


한편, SSG닷컴은 2일 스타벅스 오프라인 매장오픈 시간과 동일한 오전 7시부터 크리스마스 2차 MD 상품 20여종을 선보여 흥행 돌풍을 이어갈 계획이다. 트리, 썰매 등 크리스마스 디자인을 담은 '20 SS 크리스마스 트로이 텀블러', '20 크리스마스 SS 스칼렛 텀블러'와 선물용으로 적합한 '20 크리스마스 트리 포스터', '20 크리스마스 산타여행 코스터' 등을 소개한다. 크리스마스 시즌에 맞춰 홀케이크 기획 상품 판매도 검토하고 있다.


이종훈 SSG닷컴 마케팅 담당은 “‘#스타벅스를쓱’ 해시태그를 포함해 새벽배송 및 스타벅스 상품 주문 내용을 인증하는 SNS 이벤트 참여자도 늘고 있다”며 “스타벅스코리아와 협의해 그린 스토조 실리콘 콜드컵과같은 단독 상품을 꾸준히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