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5984 0042020120164515984 04 0401001 6.2.3-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6780167000

모더나 "백신 예방률 94.1% 최종 분석"...오늘 긴급사용 신청

글자크기
■ 진행 : 안보라 앵커
■ 출연 : 조수현 기자

[앵커]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자사 백신의 예방 효과가 94.1%에 이른다는 최종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미국과 유럽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기 위한 절차에 착수했는데요.

국제부 조수현 기자와 함께 자세한 내용 살펴봅니다. 어서 오세요.

밤사이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희소식이 들어왔군요?

[기자]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최종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3상 임상시험의 최종 분석 결과 94.1%의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6일 발표한 예비 분석 결과 예방률이 94.5%였는데, 비슷한 수준이죠.

모더나의 3상 임상시험에는 3만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모두 19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 중 185명은 가짜 약을 투여한 그룹에서 나왔습니다.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그룹에서는 확진자가 11명에 불과했습니다.

특히 중증 환자 30명은 전부 가짜 약을 투여한 경우였다고 모더나 측은 밝혔는데요.

백신 접종자 가운데는 중증 환자가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뜻입니다.

모더나 최고의료책임자의 얘기를 들어보시겠습니다.

[탈 잭스 / 모더나 최고의료책임자 : 백신이 증상을 막는데 효율이 높은 것으로 기대되고 중증으로 진행되는 것을 막는 데는 아주 효과적입니다.]

[앵커]
최종 분석 결과 부작용 문제는 없었나요?

[기자]
모더나는 심각한 부작용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피로와 근육통, 두통 등은 보고됐습니다만, 흔한 가벼운 통증이었다는 겁니다.

모더나는 또, 자사 백신이 나이와 성, 인종과 관계없이 일관된 효과를 보여줬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다른 백신과 마찬가지로 면역력이 얼마나 오래가는지, 필요하다면 언제 다시 접종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해 보입니다.

[앵커]
모더나가 미국과 유럽에서 긴급사용을 승인받기 위한 절차에 착수했다고요?

[기자]
네, 모더나는 오늘 중 미 식품의약국 FDA와 유럽의약품청 EMA에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FDA에 긴급사용 승인이 신청된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에 이어 모더나가 두 번째입니다.

모더나는 자사 백신 심의를 위한 FDA 자문위원회 회의가 오는 17일로 잡혔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안으로 미국에서 2천만 회 분량의 백신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며, 승인이 나면 곧바로 배포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모더나는 11살에서 17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백신 시험도 연내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앵커]
모더나와 함께 백신 개발에 가장 앞서고 있는 제약회사가 화이자죠.

말씀하신 대로 화이자도 최근 긴급사용을 신청했는데, 접종 준비 관련 진전이 있습니까?

[기자]
네, 화이자 백신의 첫 배포 물량이 미국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들어왔습니다.

백신 화물은 생산 시설이 있는 벨기에에서 유나이티드항공 화물기로 운송됐는데요.

여기에 백신 몇 회분이 포함됐는지, 또 정확히 언제 도착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화이자는 앞서 3상 임상시험 데이터를 최종 분석한 결과, 예방 효과가 95%에 달한다고 발표했습니다.

11월 20일, FDA에 긴급사용을 신청한 상태입니다.

화이자 백신의 FDA 자문위원회는 오는 10일로 예정돼 있는데요.

이르면 10일 당일, 또는 그다음 날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알렉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과 관련해, 올해 크리스마스 전에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코로나19 피해가 큰 유럽에서도 연내에 백신 접종이 시작될지가 관심인데, 현지 분위기 어떻습니까?

[기자]
최근 들어온 소식들을 종합해보면 유럽 각국이 백신 접종 준비에 속도를 내는 모습입니다.

독일 정부는 크리스마스 이전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전국의 대형 전시회장이나 광장에 백신 접종센터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일부 접종센터는 하루 최대 5천 명이 접종받을 수 있는 규모로 준비가 한창이고요.

각지에서는 백신 보관을 위한 냉동고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원활한 접종을 위해 의료진은 어떤 방식으로 교대 근무를 할지, 요양원에는 별도의 신속 접종팀을 파견할지, 세부 사항도 논의 중입니다.

영국 정부는 최근 백신 구매량을 대폭 늘렸습니다.

지금까지 1억 회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4천만 회분의 화이자 백신을 포함해 7개 개발사에서 총 3억5천700만 회분의 백신을 확보했는데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크리스마스 전까지 백신이 승인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영국과 독일 상황 짚어주셨는데, 각각 백신 승인 절차가 좀 다르다고요?

[기자]
네, 독일을 포함한 모든 EU 국가들은 앞서 언급한 유럽의약품청, EMA의 승인이 필요합니다.

EMA는 EU 산하 규제 기관입니다.

다만 영국은 유럽연합에서 탈퇴한 만큼, 자국의 독립 규제기관인 '의약품·건강관리 제품 규제청'의 승인만 필요한데요.

유럽 각국이 백신 접종 준비를 서두르면서, 언제 의료당국의 승인이 내려질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