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6608 1022020120164516608 05 0506003 6.2.3-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82600000

결과는 무승부인데...토트넘 레전드 "무리뉴가 이긴 경기" 평가, 그 이유는?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과거 토트넘에서 활약한 글렌 호들은 토트넘과 첼시의 무승부에서 승리한 건 조세 무리뉴 감독이라고 주장했다.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에서 첼시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번 무승부로 토트넘(승점 21)은 1위로, 첼시(승점 19)는 3위를 유지했다.

전체적인 경기는 첼시가 주도한 경기였다. 토트넘은 지난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처럼 내려선 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을 통한 역습을 노렸다. 하지만 단단한 첼시의 수비에 막혀 케인과 손흥민은 별다른 활약을 선보이지 못했다.

하지만 토트넘 레전드인 호들은 이번 경기의 승자는 무리뉴 감독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경기 후 EPL 공식 인터뷰에서 "첼시는 토트넘을 무너뜨리는 것이 매우 힘든 것처럼 보였다. 전반전에 토트넘이 첼시 수비를 깨고 득점할 것 같았지만 후반전에 토트넘 공격은 거의 없었고, 볼을 다루는 데 서툴렀다. 그러나 이건 무리뉴 감독이 원했던 결과이기에 그들은 무승부를 받아들일 것이다. 승점 1만 챙겨도 리그 선두에 오른다는 걸 알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들은 토트넘이 첼시 원정 경기였기에 다소 수비적인 경기를 펼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토트넘의 다음 경기는 분명히 달라질 것이다. 무리뉴 감독이 팀의 전술을 준비하는 방식에는 여러 주제가 있을 것이다. 첼시의 공격이 워낙 다채로워 공간을 많이 내주면 실점할 위험이 있었다. 무리뉴 감독이 요령있게 잘 대처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토트넘을 상대로 좋은 경기력을 보인 램파드 감독의 선수 기용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호들은 "램파드 감독은 에두아르도 멘디를 영입하고, 티아고 실바는 자유 계약으로 데려왔다. 특히 실바의 경험은 첼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본다. 전술적으로 보면 캉테가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를 꿰차면서 팀이 균형을 되찾았다"고 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